인터넷 심의위원회 배너
.베스트 디자인 미디어 상
우수컨텐츠 로고
윤리경영 이미지
The Highest Quality & Retention of Design
디자인 트렌드를 선도하는 대한민국 프리미엄 미디어 그룹
The Highest Quality & Retention of Design

The Pink Zebra

핑크빛 바다에서 막 걸어나온 얼룩말
Kanpur, India
 
 
 
인도 북부의 공업 도시 Kanpur는 과거 영국 식민지배 시절의 전진기지 역할을 하던 대도시로, 현재는 지역 주민들의 생활상 위로 황량한 무채색이 주를 이루는 곳이다. 클라이언트는 이 도시 Kanpur에서 그동안 볼 수 없었던 공간, 지나가는 누구라도 한 번쯤 돌아보게 할 만큼 인상적인 공간을 원했다. RENESA는 이에 대한 답변으로 식민지풍 클래식한 건물의 볼륨 위에 그려진 펑키(Funky)함과, 영화 감독 Wes Anderson에 대한 오마주를 담아 Feast India Co., The Pink Zebra를 완성했다. The Pink Zebra는 건축물의 대칭적 구도와 극도로 제한된 컬러 팔레트로, 핑크빛 바다에서 막 걸어 나온 얼룩말을 보는 듯 비현실적인 느낌을 자아낸다.
 
 
 
 
온통 분홍색으로 물든 The Pink Zebra의 실내 공간에는 웨인스코팅, 팬던트 조명과 기둥, 천장 패널이 좌우 대칭 구도를 이루고 있으며, 사선, 직선으로 이루어진 장식적인 요소들, 아치 구조물들로 이루어져있다. 이로 인해 Wes Anderson 감독의 역작, 영화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의 한 장면으로 들어온 듯한 착각을 일으킨다. 공간 전체에 사용된 분홍색은 단순히 영화 속 미쟝센을 흉내내기 위한 장치만은 아니다. 영국령 인도제국(British Raj) 시절부터 Kapur 지역에는 관공서를 비롯한 대부분의 건물에 분홍색을 사용했으며, 도시에서 가장 오래된 건물 중 하나를 되살려 재해석한 Feast India Co.에도 당시의 건축 양식을 상기시키는 요소로 작용한다.
 
 
 
실내외를 아울러 분홍색 베이스 위에 적용된 흑백의 사선은 공간에 볼드하고 시크한 이미지를 더한다. 2층의 공간에도 역시 사선 형태를 적극적으로 활용했는데, 낮 시간에는 사선으로 만들어진 스틸 그레이팅이 드리우는 그림자가 바닥의 그림자 패턴과 교차되며 더욱 이질적인 장면을 만들어낸다.
 
 
The Pink Zebra aka Feast India Co. (FIC) is a take on the bygone British Culture in the city of Cawnpore. With the extravagance of the European Grandeur, not many know how important the city of Cawnpore (now Kanpur) was to the British Corporation of India. The design story initiates the change over time by re-writing an architectural essay through this space amalgamation of old with the quirkiness of Art Nouveau glitz (which can be seen throughout the city). The purpose of making "The Pink Zebra" was to speak of a complex and contradictory architecture based on the richness and ambiguity of old and modern experience including that very experience which is inherent in art. The core idea was to create a hybrid rather than pure, compromising rather than clean and leave the visitor hanging in the middle of an artistic sea.
 
 
Ideating initiated from the clients love for Wes Anderson's set ideology and his love for fearful quirkiness along with constructed frames throughout this space. The love for extreme symmetry and restricted color palettes can often give the expression of a surreal, self contained world but adding that certain bizarre element to break that monotony of Wes's spatial ideology came through the black and white zebra lines dipping themselves in the pink monotone set in the British Raj's colonial order. The simple idea was to create a distinct aesthetic architectural style that connects to the city people and poses its stand by the use of a striking color palette. The Pink Zebra with its unique facade design creates an everlasting effect on the passersby and invites them into a magical, expertly crafted world whose spaces are framed to treat the eyes. How about we dip a zebra into a deep pink sea?
 
차주헌 기자
ixd.jhcha@gmail.com
RENESA
WEBSITE: Studioresnesa.com
EMAIL: Renesa91@gmail.com
INSTAGRAM: @renesa.architects
TEL: +91 9953542461

PROJECT NAME: The Pink Zebra (Feast India Co.)
LOCATION: Kanpur, India
AREAS: 4,000m2
MANUFACTURERS: Blum, Dorma, Flos, Hettich, Ikea, Kohler, Saing Gobain, AIS
PHOTOGRAPHER: Saurabh Suryan / Lokesh D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