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심의위원회 배너
.베스트 디자인 미디어 상
우수컨텐츠 로고
윤리경영 이미지
The Highest Quality & Retention of Design
디자인 트렌드를 선도하는 대한민국 프리미엄 미디어 그룹
The Highest Quality & Retention of Design

법무법인거산

깔끔하고 현대적인 디자인

법무법인 거산(이하 거산)은 서초동에 위치하고 있는 국내 로펌회사이다. 최근 목동 사무실에서 법원이 집약된 서초동으로 확장 이전하게 되면서 고객들의 방문이 편해졌을 뿐만 아니라, 수행업무 또한 수월해졌다. 거산은 사무실을 이전하며 의뢰인과 변호 사 및 직원들이 편하게 머물 수 있는 인테리어 디자인을 원했다. 96평의 사무실은 10개의 집무실과 4개의 회의실, 탕비실과 사 무실로 공간을 분리되었다. 화이트컬러가 베이스인 로비에는 우드 소재의 중문을 배치했다. 포인트가 된 우드 중문은 법률이 오 가는 공간에 들어서는 이가 중압감을 느끼지 않고 편하게 열고 들어갈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어 주었다. 거산의 인테리어는 하얀 공간이 주는 여백을 블랙으로 채워 넣어 차분하고 정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로비의 가구들 또한 최소한의 컬러로 배치하여 의뢰인의 시선 이 분산되지 않도록 구성했다. 각 룸들은 벽체가 아닌 블랙 프레임에 유리벽을 사 용해 깔끔하고 현대적인 디자인을 완성했다. 유리벽에 그라데이션 시트를 부착해 외부의 시선을 차단하는 동시에 룸내부에서는 개방감 가지면서, 의뢰인의 신변을 보호하고 지켜주는 로펌 회사의 이미지를 인테리어로 표현했다. 집무실은 로비 오른편으로 이어지는 복도에 일렬로 위치해있다. 집무실 창을 통해 들어온 자연광을 받으며 복도를 따라 들어서면 화이트컬러의 사무 직원 공간과 기록보관실이 나온다. 로비와 반대 방향에 집무 공간을 배치함으로써 거산의 직원과 의뢰인의 동선이 겹치지 않도록 했다. 사 무 공간에 배치된 화이트 가구들이 각기 다른 밝기의 빛을 반사하며, 특별한 포인트가 없지만 허전하지 않고 명암만으로도 공간이 가득 채워진 듯 느껴진다. 거산의 회의실은 15~20명 수용할 수 있는 넓은 대회의실과 4인 회의실 등으로, 참여 인원에 맞게 사용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있다.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회의실의 디자인은 직원들에게 내부 회의나 외부 미팅 시 집중 하기 좋은 분위기를 제공한다. 사무실 창가가 있는 방향에는 집무실을 배치했다. 창을 통해 집무실에 들어온 자연광은 전면 유리를 넘어 내부의 채광을 확보하며, 개방감이 느껴진다. 블랙&화이트 디자인은 대비가 강해 자칫하면 썰렁한 공간으로 보여질 수 있지만, YELLOW PLASTIC은 법무법인 거산의 공간 배치와 컬러, 재질 을 통해 나를 끝까지 지켜줄 것만 같은 책임감이 느껴지는 공간을 완성했다.

전주 우미린 APT

디자인투플라이 / 34 PY 전주 우미린 APT CONCEPT: 세련미와 고급스러움이 넘치는 인더스트리얼 컨셉 아파트 인테리어 ▲집에 대한 클라이언트의 로망이 가득 담긴 주거공간으로 책과 요리, 영화 감상, 음악을 사랑하고 사람을 좋아하는 클라이언트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즐겁고 활기 넘치는, 다채로운 공간으로 완성했다. ▲목재 트러스와 고벽돌, 철제 계단으로 인더스트리얼 분위기를 한껏 입은 거실은 다양한 소재를 활용해 풍성하면서도, 비슷한 컬러 매치로 안정감이 느껴진다. Tip. 여러 가지 자재의 컬러에 맞춰 가구와 소품까지 브라운 톤으로 셀렉해 통일된 느낌을 주면서도, 완벽한 인더스트리얼 풍의 인테리어를 보여준다. ▲복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을 벽면으로 이동해 구조적 변화를 주었다. 시야를 막고 전체 분위기에 어울리지 못했던 계단은 자재로 철재를 사용해, 집의 전체 분위기와 기능성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한다. Tip. 다양하게 공간을 활용하기 위해 TV를 구석에 배치했으나 천장형 TV로 거실 어느 곳에서든 편하게 볼 수 있다. ▲공간에 답답한 인상을 더했던 기존의 계단 위치를 바꿔 새롭게 복도 공간을 조성하며, 공간들의 연결 및 동선에 편리함을 추구했다. ▲기존에 답답했던 주방은 냉장고의 위치를 변경해 시각적으로 넓어 보이는 효과를 주었다. 또한, 거실에서부터 이어지는 인더스트리얼한 분위기를 잇기 위해 우드슬랩 아일랜드 식탁과 스테인 선반, 조명을 배치하여 감각적인 펍(pub)이 떠오르는 공간으로 연출했다. ▲‘세련미’를 중점으로 둔 다른 공간과는 달리 침실은 보다 감성적이고 따스한 공간으로 완성했다. 화이트 베이스에 우드 포인트를 더해 차분하면서도 따뜻함이 느껴진다. Tip. 창가 쪽에는 단상을 만들어 색다른 공간을 조성했다. 햇볕이 잘 들어 이곳에 앉아 조용히 독서를 하 기에 안성맞춤이다. ▲약 7평 규모의 아늑한 탑층에는 프로젝터를 설치하고 푹신한 가구들을 배치해 원할 때면 언제든 영화를 감상할 수 있는 ‘나만의 영화관’을 만들었다.

초원유치원

초원유치원 프로젝트는 오래된 유치원 건물의 낙후된 시설을 새롭게 고치고, 이를 통해 안전을 확보하는 유치원 리모델링 프로젝트였다. 디자인을 맡은 YM은 미니멀한 소재 선정을 통해 깔끔하고 깨끗하면서도 자연친화적인 느낌을 주고자 했다. 동시에 최근 트렌드의 경향을 놓치지 않으려 노력했고, 결과적으로 아주 특별한 유치원이 탄생할 수 있었다. 초원유치원은 보육실과 강당, 화장실 등 부분으로 나뉘어 공간마다 디자인적, 기능적 특성을 갖췄다. 초원유치원은 한 교회에서 운영하는 곳으로, 평일에는 유치원으로, 주말에는 교인들을 위한 예배공간으로 변신한다. 폴딩 도어가 위치한 이 공간은 평소에는 닫힌 채 아이들을 위한 교육공간으로 활용되지만, 폴딩 도어가 열린 주말에는 신도들이 모여 기도를 하는 장소가 된다. 천장에는 따사로운 태양을 연상시키는 원형의 전등을 설치, 유치원 안에서도 아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할 수 있도록 도왔다. 다양한 컬러를 믹스매치한 헥사곤 타일을 바닥면에 사용해 독특한 느낌을 주었다. YM은 보육실을 디자인함에 있어서도 많은 공을 들였다. 보육실은 아이들이 수업 등 공부를 하는 공간임과 동시에 창의력을 키우는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는 공간이어야 했다. 벽 한 쪽이 칠판으로 사용 가능하도록 설계, 초원유치원의 원생들이 보다 크고 많은 꿈을 꾸고 그릴 수 있도록 했다. YM디자인 스튜디오는 계단부터 아이들이 좋아하는 패턴과 소재로 디자인했다. 자연 곳곳에서 모티프를 따온 구조물 역시 인상적이다. 김강순 실장은 이번 프로젝트에 대해 “아이들을 위한 공간인만큼, 아이들이 들어오면서부터 행복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기를 원했다. 앞으로도 YM은 아이들이 안전하게 꿈 꿀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해리슨 테일러

해리슨 테일러 청담본점은 기존 해리슨 테일러 매장과 다른 컨셉을 바탕으로 리뉴얼했다. 기존 테일러 샵의 경우, 우드로 마감한 어두운 톤의 인테리어가 특징이었지만, 소명공간은 ‘White & Gold & Dark Gray’를 베이직으로 한 여성스러운 디자인을 추구했다. 취업 등을 위해 정장을 맞추는 곳이기도 하지만, 대부분 결혼을 준비하는 예비 신랑, 신부가 찾는 곳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화려하고 여성스러운 공간을 주제로 삼은만큼, 공간 곳곳에 거울을 배치해 SNS를 위한 포토존으로 만들었다. 해리슨 테일러의 중심을 잡아주고 있는 원형 행거에는 시즌 메인 제품 샘플을 걸어 고객들에게 신상품을 소개할 수 있도록 했다. 원형 행거 뒤쪽에 보이는 마네킹 벽면을 중심으로 선반형 행거를 설치, 제품이 돋보일 수 있도록 했다. 더불어 행거 등 금속 집기의 경우 스탠 헤어라인 골드발색으로 마감, 고급스러움의 디테일을 더했다. 미팅룸에는 별도의 도어와 피팅 공간을 마련해 조금 더 프라이빗한 미팅이 가능하도록 했다. 인포데스크는 템바 보드를 활용, 위에 친환경 페인트로 마감해 제작했다. 천장은 레일의 고급스러운 마감을 위해 매립 시공을 거쳤다. 소명공간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조금 더 멋지고 고급스러운 공간에서 새로운 시작을 하길 원하는 젊은 신혼부부들을 만족시켰다.

LIE SANGBONG 플래그십 스토어 청담

엠바이몬도(M BY MONDO)는 전문성과 호기심을 더해 새롭고 창의적인 결과물을 만들어내는 디자인 전문그룹이다. 이들은 주거 사업부와 브랜드 사업부 2개의 전문적인 팀을 통해 클라이언트에게 각 프로젝트에 맞는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한다. 그들의 최근 프로젝트는 청담동 거리를 지나본 이들이라면 누구나 인상 깊게 기억할만한 건축물, 이상봉 빌딩의 지하 1층부터 지상 2층까지 자리한 LIE SANGBONG 플래그십 스토어로, 세계적인 한국의 패션디자이너 이상봉의 컬렉션, 브랜드 LIE 컬렉션, 아트갤러리 등 패션과 연계된 다양한 복합문화공간이다. 아시아 패션 시장의 중심이자 대한민국에서 가장 세련된 지역 중 하나인 청담동은 전 세계의 하이 앤드 패션브랜드들이 즐비한 곳이다. 세계적인 패션디자이너 이상봉과 LIE 이청청의 ‘LIE SANGBONG 플래그십 스토어’ 역시 이곳 청담동, 이상봉 빌딩에 자리했다. 각 층의 공간은 블랙과 화이트를 베이스 컬러로 디자인했다. 지하 1층은 공간 특성상 접근의 용이함을 살려 문화공간과 카페테리아로 구성되어 있으며, 바닥은 블랙 컬러, 벽체는 화이트 컬러로 면을 구분했다. 1층 메인 Display zone에는 돌과 바람, 나무, 물을 컨셉으로한 디자이너의 의도가 담겨 있다. 1층은 지하공간과는 상반되는 컬러 스킴을 보여준다. 천장과 벽을 모두 블랙 컬러로 도장해 방문객들이 신비로운 공간 경험을 가질 수 있도록 유도했다. 한편, 1층의 바닥은 그레이-화이트 계열의 유광 에폭시로 마감해 천장에서부터 벽을 거쳐 바닥으로 내려올수록 명도를 낮췄는데, 이런 색조의 활용은 고급스럽고 세련된 분위기와 오묘한 느낌을 동시에 자아낸다. 1층 바닥, 벽체, 천장의 면 구성과 더불어 은경과 홀로그램 시트를 통한 컬러 콤비네이션은 브랜드가 표현하는 시크함을 공간에 연출한다. LIE SANGBONG 플래그십 스토어의 2층은 고전의 성스러움을 담은 공간이다. 천장은 블랙 컬러지만, 바닥과 벽체, 연속되는 아치형 게이트는 화이트를 선택해 천장(위)이라는 물리적인 요소가 없는 듯한 이미지를 구상했다. 한편, 아치형의 게이트에는 상향식 조명을 설치했으나 벽체에는 위로부터 내려오는 핀 조명을 활용하거나, 아치와 벽면은 같은 컬러지만 질감을 달리하는 등 디자이너는 2층의 한 공간에서도 단조로워 보이지 않으며 각 공간이 구분되도록 했다.

서초 준 안과

모쿠디자인연구소는 이번 프로젝트와 처음 만나며, 오랜 시간 한자리에서 환자를 맞이해온 동네 의원의 이미지와 적극적으로 의료봉사 활동을 하는 클라이언트의 꾸밈없고 소박한 이미지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 디자이너는 동네 의원이 가지는 친숙함, 그리고 클라이언트를 닮아 꾸밈없고 오랜 시간을 알고 지낸 듯 편안한 공간을 서초 준 안과의 컨셉으로 설정했다. 이에 따라 준 안과 의원은 각각의 공간이 날 선 직각을 형성하기보다 둥근 모서리와 화이트 도장, 오크의 톤으로 편안한 분위기를 자아내고자 했다. 디자이너는 디자인의 기획 단계에서 ‘오랜 시간 알고 지낸 편안한 지인에게 초대를 받은 손님’의 입장에서 설계를 진행했으며, ‘격식을 따지거나 잘 보이려고 애쓰는 불편함이 없는 사이’를 공간적으로 해석했다. 완벽한 공간 형식과 배치를 통해 자로 잰듯한 동선을 구성하는 것은 이런 컨셉과 어울리지 않았다. 공간적으로는 불완전함을 드러내지만, 경계가 허물어지며 다양한 동선을 수용하도록 설계하는 것이 이번 프로젝트에는 더욱 적합하다고 판단했다. 복도를 제외한 모든 공간은 평면도상 서로 엇갈려있으며 마치 흩뿌려진 듯 배치되어 전체적으로는 각 공간이 서로 위계질서 없이 동등한 레벨이 되도록 연출했다. 이런 방식의 접근은 공간의 우선순위가 바뀌며 과장되지 않고 자연 발생한듯한 공간을 만들어내는 결과를 낳았다. 이번 프로젝트는 공간이 가질 수 있는 자연스럽고 편안한 의미를 구현하는 일련의 과정이었으며, 서초 준 안과는 의원을 찾는 손님들에게 그저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활짝 열어놓은 모두의 동네 의원이 됐다.

올드브릭

전주를 기반으로 하는 디자인 예담은 브랜드 아이덴티티에 맞춘 인테리어 디자인, 설계, 시공의 과정을 거쳐 감각적인 공간을 완성한다. 그들의 트렌드를 이끌어나가는 디자인 감각과 전문적이고 차별화된 시공 능력은 클라이언트의 니즈를 충족시키며 개성 있는 공간으로 드러난다. 디자인이란 한 사람의 생각이 그 작품에 반영되기 쉽기 때문에, 디자이너의 의견이 너무 고집스러우면 안 되며 어느 한 컨셉에 편향되어서도 안 된다. 그 시대와 환경, 더불어 사는 사람들의 의견이 반영되어야 하며, 그랬을 때 비로소 우리가 원하는 공간이 창출된다. 예담의 디자인은 너무 고집스럽지도, 가볍지도 않으며 공간의 컨셉 못지않게 주위 환경을 고려하고 있다. 디자인 예담의 이번 프로젝트는 전북 군산의 노후한 건물을 되살린 ‘올드브릭’으로, 군산 근대역사를 간직한 거리의 부흥은 물론, 군산 시민들을 위한 감각적인 문화공간을 의도했다. 올드브릭은 근대사의 고장인 군산이라는 도시에 굳이 근대사를 반영하려고 꾸미지 않았으며, 유행처럼 창고형 카페를 만들려는 의도 또한 없었다. 여행객들이휴게소처럼 부담 없이 쉬며 즐기다 갈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자 하였고, 그곳을 바탕하는 컨셉은 인더스트리얼을 기본으로 하되, 메탈 느낌의 인포와 공허한 중앙공간, 인포를 바라보는 시각이 마치 연극무대를 보는듯한 느낌을 연출하여 멈춰있지 않은 동적인 공간을 만들고자 했다. ‘올드브릭’이라는 이름에서 드러나듯, 이곳은 오래된 벽돌이 자아내는 세월의 흔적이 건물의 곳곳에 자연스럽게 묻어나는 공간이다. 처음 세워진 것은 40여 년 전, 유흥업소로도 운영됐지만, 올드브릭이 이곳에 문을 열기 직전 6년 정도는 방치되어있었고, 군산의 바닷바람에 그대로 노출돼 최악의 컨디션을 가진 사이트였다. 디자이너는 기존에 징크(zinc)로 쌓여있던 외벽을 철거하고 원래의 벽체를 구성하고 있는 벽돌들과 새로운 벽돌들이 조화로울 수 있도록 일부 벽면의 조적 작업을 새로 했다. 올드브릭의 평면은 정문 입구 부분이 깎여나간 직사각형의 형태다. 외부에서는 파사드의 넓은 창유리로 올드브릭의 내부 천장을 엿볼 수 있다. 최근의 식음료 공간은 벽체를 통해 각 좌석마다 프라이빗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곳이 많지만, 올드브릭의 디자이너는 기다란 형태의 구조가 가지는 장점을 최대한 살려 시선이 트이고 개방감이 극대화되도록 했다. 기존에는 1층의 절반가량을 덮고 있던 천장을 일부 개방하고, 내부에서는 직선으로 정문부터 후문까지의 공간, 커다란 창 너머 거리의 모습까지 한눈에 담을 수 있도록 했다. 한편, 2층 필로티 하부의 좌석이나 정문 부근의 구조물을 통해 모든 좌석을 완전히 개방하기보다 일부는 가려질 수 있도록 계획했다. 1층의 카운터 및 오픈키친은 단차를 살짝 올려 스테이지와 같은 느낌을 연출했는데, 바리스타들이 커피를 내리는 모습을 퍼포먼스처럼 보이게 하려는 시도였다. 2층으로 올라선 고객들은 1층에서는 볼 수 없었던 올드브릭의 다른 모습을 발견할 수 있다. 고재목과 H빔, 크레인이나 프로펠러처럼 인더스트리얼-빈티지한 소품들이 만드는 이미지는 흡사 공장이었던 곳을 감각적으로 재해석한 듯 느껴진다. 올드브릭의 외부에는 위층으로 바로 이어지는 계단이 없어, 오로지 2층의 작고 신비로운 입구를 통해 계단을 올라야만 올드브릭의 루프탑으로 다다를 수 있다. 철골 구조물 사이로 거리의 풍경이 모두 보이는 계단 공간은 벽돌과 흰 벽체, 녹슨 철골들이 어우러져 인상적인 분위기를 연출한다. 2층에서 루프탑으로 이어지는 이곳은 기존에 건물의 기계식 주차장과 차량용 엘리베이터로 쓰이던 구조를 그대로 보존했다. 낡고 녹슨 계단을 올라 올드브릭의 옥상층에 다다르면 전혀 다른 분위기의 루프탑 공간을 만날 수 있다. 군산 바다의 한 조각이 내려다보이는 이곳은 도심지 속의 휴양지처럼 기능하도록 디자인했다. 디자이너는 단순히 예쁜 디자인의 공간보다 인위적이지 않고 원래부터 있었던 듯 편안한 자연스러움이 느껴지는 공간을 구상했다. 약 1년에 걸친 철거, 보강, 시공 과정 끝에 디자인 예담은 시간이 머무는 공간, 누군가의 세월이 묻어있는 듯한 군산 거리의 새로운 랜드마크 올드브릭을 완성했다.

BENSIMON BLOC

1975년 프랑스에서 탄생한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 벤시몽(BENSIMON) 의 공식 플래그십 스토어 ‘벤시몽 블록’이 파리, 도쿄에 이어 세 번째로 서울 가로수길에서 오픈했다. 프랑스 국민 스니커즈로 알려진 벤시몽은 오래 신어도 질리지 않는 편안함과 특유의 빈티지 스타일로 전 세계 많 은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브랜드다. 이번 공식 스토어에서는 테니스 슈 즈 외에 국내에서 접하기 어려웠던 의류, 악세사리, 가구, 인테리어 소 품 등 다양한 라인을 만나볼 수 있다. 벤시몽 블록을 오픈한 디스트리뷰 터 APO13은 기존의 브랜드 스토어를 넘어서 패션, 카페, 다이닝을 모두 즐길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으로 기획했다. 가로수길 골목 안쪽으로 하얀 외관과 파란색 어닝(Awning), 빨간색의 입구가 눈에 띄는 공간, 벤시몽 블록이 자리 잡고 있다. 매장 외관의 색은 마치 프랑스의 삼색기를 상징하는 트리콜로를 보여주는 듯하다. 국내에서 프랑스 국민 신발로 불렸던 벤시몽은 빈티지한 테니스 슈즈로 인지도가 높았지 만, 프랑스에서는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 제품으로 유럽인 들에게 꾸준히 사랑받는 브랜드이다. 이에 맞춰 벤시몽의 국내 첫 플래그쉽 스토어는 프랑스적인 삶을 경험할 수 있 는 복합문화공간으로써 층별로 구성을 달리했다. 지하 1층 부터 지상 2층까지 총 3층으로 구성된 150여 평 규모의 벤 시몽 블록은 지하 1층엔 마지끄(MagiQ) 레스토랑이, 지상 1층과 2층은 커피와 디저트를 즐길 수 있는 카페 벤시몽과 스토어로 구성됐다. 벤시몽 블록 지하 1층의 레스토랑 마지끄는 반지하 형태의 독특한 설계가 특징이다. 매장 전면 3층까지 트여있 는 높은 픽스창을 통해 자연광이 들어와, 반지하이면서도 지상이 보이는 독특한 시야를 확보했다. 레스토랑은 모 던 프렌치 스타일의 다이닝을 제공한다. 벽면에 그려진 추상적인 아트 드로잉은 감각적이면서 세련된 레스토랑 의 분위기를 자아낸다. 레스토랑 안쪽의 오픈 키친은 위생적인 부분에서도 신뢰감을 얻을 수 있으며, 요리에 대 한 자부심을 보여주는 구조다. 오픈 키친 옆으로 조그마한 공간에서는 빈티지한 컬러와 패턴들로 엔틱한 모던 프 렌치 스타일을 보여준다. 지상 1층은 카페와 쇼룸의 형태가 구분되어 있지 않은 자유로운 구성으로 기획했다. 고객들은 의류와 라이프 스 타일 제품들을 직접 경험하며 디저트와 음료를 즐길 수 있다. 입구를 통해 반 층 오르면 벤시몽의 자연스러운 빈 티지 컬러들로 조합된 첫 번째 쇼룸을 만나게 된다. 진열된 상품들은 그동안 국내에서 볼 수 없었던 벤시몽의 상 품들로, 신발로만 각인되어있던 브랜드의 관념을 깨트린다. 파란 색유리를 통해 투과된 푸른 빛은 공간에 다채 로운 컬러들을 완성함으로써, 공간을 보다 세련된 공간으로 보이도록 했다. 곡선 형태의 푸른색 테이블 바는 매장 전체 공간에서 카페라는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낸다. 긴 테이블 바를 지나 안으로 들어서면 왼쪽 벽면에는 벤시몽의 시그니쳐 아이템인 테니스 슈즈가 진열되어있다. 화이트 벽면에 다양한 컬러의 스니커즈 및 제품들은 공간에 오브 제로써 작용해 재미를 더했다. 공간 중심에는 벤시몽의 신발이 켜켜이 쌓여있다. 이는 Paris 매장 특유의 독특한 디스플레이 방식에서 모티브를 얻은 오브제로, 벤시몽 블록에서는 거울과의 조합으로 시선에 따라 다르게 보이도록 제작했다. 스니커즈 진열대 맞은편은 또 다른 카페 공간으로, 심플한 색상의 가구들이 배치되어있다. APO13의 디자인팀은 이곳에 컬러 보드와 상품을 하나의 설치 작품처럼 만들어 반대편 신발 매장과는 차별된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들 은 2층으로 향하는 협소한 계단에도 재미있는 요소를 부여했다. 아치형 창 아래 사이드 테이블과 의자는 고객에 게 작은 다락방에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독특한 경험을 선사한다. 벤시몽 블록 곳곳에선 감각적인 인테리어 요소 들을 발견할 수 있는데, 이는 대부분 직접 판매하는 상품들이다. 벤시몽 블록은 고객들이 매장에 배치된 상품들을 구매해 어떻게 자신의 공간에 인테리어적 요소로 활용할 수 있을지 영감을 주는 공간이다. 2층은 벤시몽의 라이프 스타일 제품들에 집 중된 쇼룸이다. 벤시몽 카페는 1층과 2층 모 두 카페로도 이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고객은 감각적인 상품들 사이에서 식음료를 즐길 수 있다. PROGRESSIVE AUDIO가 설치된 사운 드 존(Sound Zone)은 많은 사람들이 양질 의 사운드를 들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빈티지한 색상의 폴딩 스크린을 통해 프라 이빗한 색다른 콘셉트의 인테리어로 구성됐 다. 체험형 라이프 스타일 제품들을 만나볼 수 있는 벤시몽 블록은 복합문화공간에 패 션 브랜드의 콘셉트를 어떻게 투영시킬 것인 지 잘 보여준다. 앞으로도 공간은 새롭고 다 양한 컨셉으로 변화하며 벤시몽이 가진 브랜 드 이미지를 확장해 나갈 것이다.

부천 옥길자이 APT

▲클래식함을 더하는 웨인스코팅과 포인트 컬러로 우아하면서도 화사한 이곳은 다채로운 색의 조화, 깔끔하고 세련된 공간 연출이 돋보이는 주거 공간이다. ▲넓은 수납공간을 위해 한쪽 신발장을 철거한 현관은 화려한 패턴 타일과 그린 컬러 중문의 어우러짐으로 집으로 들어서는 데 있어 강렬하고 화사한 첫인상을 준다. Tip. 사진 찍는 것을 즐기는 클라이언트의 니즈를 반영해 감각적인 카페에 온 듯한 포토존을 마련했다. ▲깨끗하고 투명한 화이트 베이스 거실에는 이와 상반되는 블랙 컬러의 가구를 배치해 깔끔하면서도 차분한 공간으로 완성했다. Tip. 창에는 별도의 커튼이나 블라인드를 설치하지 않아 언제나 아름다운 자연의 절경을 감상할 수 있으 며, 따스한 자연광이 자연스럽게 공간을 비춘다. ▲화이트와 그레이 컬러를 베이스로 한 벽면과 도어는 모두 친환경 수입 페인트 도장으로 매끈하게 마무리 했으며, 이는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낸다. Tip. 매끈한 벽면에 웨인스코팅을 더해 ‘클래식과 모던의 조화’라는 집의 컨셉 완성도를 높였다. ▲주방과 거실을 나누는 역할로 화려한 듯 매력적인 블루계열의 컬러를 사용했다. 기능과 역할에 따라 공간을 분리함으로써 실용성을 높임과 동시에 시각적으로 확장되어 보이는 효과를 준다. Tip. 별도의 보조 주방으로 충분한 수납공간을 마련했으며, 상부장과 상판을 철거하고 화이트 라인으로 교체해 깔끔하면서도 넓어 보이는 주방을 완성했다. ▲타 공간과는 다른 분위기의 안방은 샹들리에 조명과 카키 브라운 컬러를 사용해 아늑한 분위기로 가득하다. 공간의 중심이 되는 넓은 침대는 따뜻함과 아늑함을 배로 만들어준다. Tip. 안방 안쪽에는 누구나 여주인공으로 만들어줄 법한 팬시하고 화려한 화장대를 제작했다. 연결된 공 간이지만, 정적인 침실과는 또다른 느낌을 풍긴다. ▲밝은 옐로우를 기본 컬러로 하는 아기방은 아기자기한 조명과 카펫, 장난감으로 꾸며 따뜻하면서도 귀여운 공간으로 연출했다. Tip. 원목 아이템을 사용해 따뜻한 느낌을 강조했으며, 한쪽 벽면을 가득 채우는 수납장으로 정리와 수납이 쉽도록 했다. ▲오직 남편만을 위한 멀티룸은 남편이 축구 경기를 시청하거나 게임을 하는 등 취미 생활을 즐기며, 혼자만의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곳이다.

시그니엘서울(SIGNIEL SEOUL)

SIGNIEL SEOUL is the first luxury landmark hotel representing Korea and is operated by LOTTE Hotels & Resorts, the country’s biggest hotel group that boasts of half a century’s expertise and premium services. As a signature brand of LOTTE Hotels & Resorts, SIGNIEL SEOUL offers the ultimate experience for top-class customers from all over the world. 화려한 서울의 도시 전경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곳이자 서울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자리 잡은 국내 최고층 건물 롯데타워의 76층에서 101층까지 최상위층에 위치한 시그니엘서울. 화려한 고급 호텔의 매력에 한국의 전통미까지 더해진 시그니엘서울은 다양한 아름다움이 녹아들어 있는 공간이다. 서울의 파노라믹한 스카이라인과 환상적인 야경을 조망할 수 있어 로맨틱한 하루, 여유와 힐링을 느끼고 싶은 이들이 이곳을 찾고 있다. 일몰과 일출을 한 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는 국내 유일의 호텔로 ‘럭셔리를 넘어, 서비스를 넘어, 기대를 넘어, 상상하는 모든 것 그 이상의 가치를 제공한다’는 의미의 ‘Live beyond expectations.’를 모토로 항상 최상의 컨디션을 선사한다. 화려한 금장 인테리어가 인상적인 1층 입구를 통과하면 높은 천고와 웅장한 천장 장식의 공간이 등장하는데, 이곳에서 엘리베이터를 타고 79층으로 올라가면 호텔의 시작이자 친절한 안내를 받을 수 있는 로비가 등장한다. 밖을 향해 파노라믹하게 펼쳐진 창으로 둘러싸인 리셉션 공간과 편하게 앉아 대기할 수 있는 공간은 아늑한 분위기와 함께 우아함이 느껴진다. 시그니엘서울은 이곳에 머무는 이들과 방문하는 이들을 위한 다양한 부대시설 및 서비스, 다채로운 공간을 갖추고 있다. 로비가 있는 79층에 위치한 ‘살롱 드 시그니엘’은 투숙객 전용 라운지로 유럽풍 라이브러리 컨셉의 디자인과 함께 한강 전망을 바라보며 여유롭게 차와 커피를 즐길 수 있다. 또한, 10인실 회의실과 8인실 회의실이 마련되어 있어 비즈니스를 위한 최적의 공간으로 기능한다. 이외에도 미식의 향연을 느낄 수 있는 다이닝, 이벤트 및 회의를 열 수 있는 볼룸, 힐링의 대표 코스 스파, 헬스장 등 최고의 서비스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공간을 제공한다. 특히, 대한민국 서울의 랜드마크인 롯데월드타워의 87층부터 101층에 위치한 시그니엘서울의 객실은 구름 위에서의 휴식을 실현시킨 공간이다. 41개의 스위트룸을 포함, 235개 전 객실에서는 환상적인 서울의 전경을 즐길 수 있는데, 이는 대한민국 어느 곳에서도 만날 수 없는 새로운 경험이 될 것이다. 동서양의 아름다움이 조화를 이룬 인테리어는 세련되고 감각적인 디자인을 바탕으로 하며, 서울 시내 호텔 중 최대 면적의 객실이 주는 공간감은 호텔에서의 하루를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 준다. ▲STAY Modern Restaurant 시그니엘서울 81층에 위치한 미쉐린 1스타 레스토랑 STAY는 지금껏 경험해보지 못했던 창의적인 프랑스 요리를 선보인다. 서울 시내가 한눈에 들어오는 환상적인 전망을 바라보며 미쉐린 3스타 셰프 ‘야닉 알레노’가 선사하는 잊지 못할 다이닝을 경험을 제공한다. 미식가들을 위한 천국이자 그 자체가 ‘고메 호텔(Gourmet Hotel)’로 평가받는 시그니엘서울은 멀티 미슐랭 스타 셰프 ‘야닉 알레노(Yannick Alléno)’가 ‘스테이(STAY)’ 레스토랑 운영뿐만 아니라 호텔 내 모든 식음료(Food and Beverage)에 대해 총괄 디렉팅을 전담하고 있다. 이에 이곳을 방문하는 이들은 웨딩에서부터 인룸다이닝 메뉴에 이르기까지 세계적인 스타 셰프가 제안하는 맛과 스타일을 경험할 수 있다는 특별한 장점이 있다. 스테이(STAY)는 모던하면서도 창의적인 프랑스 요리를 선보이는 모던 레스토랑으로 앞서 언급했듯, 미슐랭 3스타 셰프가 담당하는 레스토랑이다. 시선을 사로잡는 화사한 노란빛 색채는 레스토랑을 더욱 환하고 경쾌하게 만들며, 이는 곧 긍정적이고 밝은 분위기에서의 식사로 이어진다. ▲BICENA 동양의 미와 화려함이 가미된 인테리어 및 음식의 비채나(BICENA)는 미쉐린 가이드 서울 1스타를 받은 한식당이다. ▲Grand Ballroom 시그니엘서울의 연회장은 롯데월드타워 76층, 324m에 위치해 있다. 200m² 이상급 호텔 직영 연회장 기준, 세계 최고층의 호텔 연회장으로 최첨단 조명 및 음향시설과 자연채광 상태에서도 고해상도를 유지하는 초대형 HD급 LCD 전광판이 무대 전면에 설치되어 고품격 컨퍼런스 및 럭셔리 이벤트에 특화된 독보적 공간이다. 또한, 같은 층에 위치한 ‘A Wedding in Heaven’은 하늘 위에서 펼쳐지는 우아하고 격조 높은 웨딩으로 인생에서 잊지 못할 소중한 순간을 선사한다. 무엇보다 미슐랭 3스타 셰프 ‘야닉 알레노’가 제안하는 최신 파리지앵 메뉴는 연회 행사의 품격을 한층 높여줄 것이다. 생애 최고의 선물이 될 고품격 웨딩 및 가족모임은 물론 국제회의와 비즈니스 행사를 위한 맞춤식 공간으로도 연출이 가능하다. 이외에도 시그니엘서울은 다양한 시설을 자랑한다. 매혹적인 서울의 밤을 즐길 수 있는 초고층 스카이바 ‘Bar 81’, 럭셔리한 인테리어로 꾸며진 도심속 최고의 힐링 공간 ‘The Lounge’, 한국적인 곡선미를 모티브로 설계했으며 국내 최고층에 위치해 햇살 가득한 에메랄드빛 풀에서 도심 속 망중한을 즐길 수 있는 호텔 수영장,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세계적인 프리미엄 스파 브랜드이자 심신을 재충전해 줄 ‘에비앙(Evian) 스파’, 60여 대의 최첨단 기구로 운동의 즐거움을 더해줄 헬스장, 향화석에서 방출되는 음이온으로 혈액순환과 신진대사에 도움을 주며 건강까지 챙길 수 있는 사우나 등이 준비되어 있다. ▲Royal Suite 100층에 위치한 로얄스위트는 세계 각국의 국빈과 국내외 VVIP를 위한 시그니엘서울의 단 하나뿐인 최고급 객실이다. 럭셔리한 응접실과 회의실은 물론 비서관 전용 객실, 자쿠지 등 최신 시설과 보안 시스템을 갖추고 있으며, 시그니엘서울만의 세심하고 격조 높은 서비스는 잊지 못할 감동을 선사한다. ▲Royal Suite Located on the 100th floor of the Lotte World Tower, a landmark and national symbol of Korea, the Royal Suite Room is a prestigious guest room of SIGNIEL SEOUL for Korean and international VIPs. Equipped with the most modern facilities and security systems such as luxuriously designed living room and meeting room, secretary room, and jacuzzi, differentiated and attentive service will provide guests with unforgettable memories. ▲PresidentialSuite 시그니엘서울의 프레지덴셜 스위트는 넓고 쾌적한 객실과 럭셔리한 디자인의 응접실, 최고급 레스토랑을 연상시키는 다이닝 룸 등의 공간 구성으로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하는 객실이다. 사회적으로 존경받는 각계각층 VIP의 안락한 휴식을 위해 설계되었으며, 대형 창문을 통해 펼쳐지는 아름다운 서울의 전망과 함께 시그니엘서울만의 세심한 서비스와 안전을 제공한다. ▲Korean Suite 92층에 위치한 시그니엘서울의 한실 스위트는 한국 전통미와 현대적인 시설의 조화가 이루어진 최고급 온돌 객실이다. 한국의 궁을 테마로 한 온돌, 객실 곳곳에 배치된 전통가구와 편백나무로 구성된 욕실은 한국적인 멋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

어 테이스티 시카고 청라점

㈜디자인이자라는 작은 프로젝트 하나도 다른 생각, 다른 행동을 통해 다른 결과를 창출하며 클라이언트가 먼저 찾는 디자인스튜디오다. 그들은 최근의 시장에서 ‘가장 좋은 디자인이 최상의 마케팅 전략’이라는 점에 주목해, 디자인 전문가의 눈과 마음으로 프로젝트의 환경을 분석하고 새로운 컨셉을 구축하며 최상의 솔루션, 최상의 디자인을 완성한다. ㈜디자인이자라의 최근 프로젝트 ‘어 테이스티 시카고’는 뮤지컬 영화 ‘시카고’를 모티브로, 영화의 배경이 됐던 60-70년대 시카고 도심의 모습과 영화 속 판타지를 현실적, 동시대적으로 풀어낸 프렌차이즈 캐주얼 레스토랑이다. 뮤지컬 영화 ‘시카고’에서 배우 캐서린 제타 존스가 열창한 ‘All That Jazz’에 영감을 얻은 디자이너는 ‘어 테이스티 시카고’를 찾는 고객들이 작품 속 재즈 선율과 미장센을 느낄 수 있도록 레스토랑을 디자인했다. 체커보드의 바닥 위로 레트로한 이미지를 표현하기 위해 디자이너가 제작 발주한 가구들을 풀어냈다. 슬림한 프레임의 스틸 와인랙은 테이블 사이의 시선을 어느 정도 차단하면서도 공간이 좁아보이는 느낌을 주지않고 인테리어 효과를 발휘한다. 벽면 거울을 통해 확장감을 주면서 동시에 고객과 매장 내 스텝들의 움직임이 비치며 영화 ‘시카고’ 속으로 동화되는듯한 연출을 의도했다. 카운터와 벽면의 웨인스코팅과 더불어 육감적인 팬던트 조명들은 당시의 시카고 도심이 가진 화려한 레트로풍의 분위기를 현대적 감성으로 재해석하고자 했던 시도였다. ‘어 테이스티 시카고’는 넓지 않은 한정적인 면적에서도 1인부터 기념 모임에 이르기까지 다양해지는 고객의 니즈에 맞춰 유동적인 평면을 계획, 공간을 분할했으며, 테이블 외에도 오픈형 부스를 갖춰 단체를 위한 공간 배치 및 동선 확보에 주의를 기울였다.

제주 곶자왈 아이파크

누구라도 살아보고 싶은 제주도는 유네스코 지정 세계 자연유산으로 등재될 만큼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우리의 섬이다. 제주시 한경면 저지리의 ‘곶자왈’은 제주 방언으로, ‘곶’은 숲을, ‘자왈’은 덤불을 의미하며 숲으로 둘러싸인 제주생태관광지역이다. 아이플래닝은 멀리 푸른 바다가, 가까이 곶자왈의 숲이 둘러싼 이곳에 제주다운 제주를 담은 공간, 천혜의 자연을 온전히 느낄 수 있는 정제된 디자인의 타운하우스를 계획했다. 곶자왈 아이파크의 85세대는 각각 희소가치가 높은 중형(84 Type)과 선호도 높은 대형(108 Type) 평형대로 구성된다. 곶자왈 아이파크는 북쪽으로 저지리의 상징인 ‘저지오름’을 곁에 두고 있다. 실속있는 25평형대의 84C Type은 Breeze, 산들바람을 키워드로 디자인했으며, 산들바람이 불어오는 기분 좋은 언덕, 저지오름의 바람이 주거공간에 불어넣는 생동감을 담았다. ‘소프트 미니멀’한 분위기를 위해 그레이, 화이트를 메인 컬러로 설정했으며, 보조색으로 블루 컬러를 선택해 편안하면서도 에너지가 느껴진다. 84C Type은 수평으로 배치한 길이 3m의 디럭스한 현관 구성으로 시원한 깊이감 및 공간감을 확보했다. 또한, 공용공간을 중심으로 자녀들의 공간과 세대주의 공간을 분리해 프라이버시를 확보했으며, 주방에는 ‘11’자 형의 대면형 주방가구를 설계해 동선이 편리하고 주방 공간의 확장감을 부여했다. 한편 84C Type의 안방은 그레이 오크 원목마루로 바닥을 마감해 차분하고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의도했다. 대중적으로 선호되는 대형 세대면적의 108 Type은 천리까지 퍼지는 향기를 지녔다는 꽃, 백서향의 여성적인 고고함을 클래식하게 담은 공간이다. 깨끗하고 클래식한 공간 연출을 위해 화이트, 프렌치 그레이를 주조색으로, 그리고 이를 보조하면서 고급스럽고 세련된 분위기를 위해 크림 컬러를 활용했으며, 우아한 라인와 부드러운 디자인으로 정제된 아름다움을 갖춘 공간이다. 108 Type은 지하 1층과 지상층의 층별 분리 구성으로 공용공간과 프라이빗한 공간을 나눴으며, 컬러 대비와 라인을 강조한 세련된 디자인의 가구를 설치해 공간을 더욱 고급스럽게 연출했다. 108 Type은 1층에 거실, 주방, 공용 욕실과 마스터 베드룸으로 구성되어 있다. 108 Type의 지하 1층에는 두 개의 객실과 각각의 욕실이 갖춰져 있으며, 그 외에도 곶자왈 공원을 바라볼 수 있는 전면 테라스가 달려있다. 또한, 두 개 침실이 구성된 만큼 지하 1층에 별도의 세탁실이 갖춰져 있어 생활 동선을 최적화했다. 천혜의 제주 자연을 온전히 누릴 수 있는 제주 곶자왈 아이파크는 타입별 실속있는 레이아웃과 고전적인 클래식의 무거움을 덜어낸 부드러운 디자인, 제주만의 특색을 느낄 수 있는 타운하우스로, 자연 속의 휴식, 차별화된 공간을 표방하며 제주에서의 삶을 꿈꾸는 많은 이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NERDY 홍대 플래그쉽 스토어

널디(NERDY)는 ‘철없다’는 부정적인 시선으로 세상의 눈초리를 받지만, 알고 보면 자신만의 세상을 개척해나가는 주관 있는 이들을 위한 스트릿웨어 브랜드다. 널디는 사회가 요구하는 역할을 거부하고 자신만의 사회를 만들어나가며 순수한 동심을 갈망하는 이들에게 영감을 받아 전개된다. 널디만의 ‘Nerd한’ 개성으로 꾸며진 플래그쉽 스토어는 그들의 세상을 표현한 공간이다. 편안하고 친근하지만, 컬러풀하고 개성 강한 옷과 소품은 남들을 의식하지 않고 자신을 드러내고자 하는 아이덴티티를 발견할 수 있으며, 널디하우스를 통해 그들만의 세상을 개척해 나가는 모습을 보여준다. 스트릿의 성지 홍대는 사회가 강요하는 룰을 거부하고 그들만의 개성을 추구하는 청소년에서부터 타인의 시선을 의식하기보다 자기만의 예술 활동을 펼치는 아티스트들까지 다양한 이들이 모여드는 곳이다. 브랜드 널디는 어쩐지 매일매일 재미있는 일들이 펼쳐질 것 같은 거리, 홍대에 플래그쉽 스토어 ‘널디하우스’를 열었다. 이곳은 ‘널디보이’라는 주인공과 그의 가족이 살고있는 평범한 90년대 미국의 가정집을 모티브로 디자인됐다. 미국의 주택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스타일로 꾸민 테라스와 차고를 지나 널디하우스의 현관문을 열고 들어서면 널디보이의 가족들이 반겨주는 거실로 들어서게 된다. 플래그쉽 스토어의 1층, 거실을 컨셉으로 한 공간을 지나치면 독특하고 재미있는 카페 공간을 만나볼 수 있다. 이곳에는 레트로하고 알록달록한 컬러의 요소들을 채워넣었으며, 벽면에는 개성 있는 소품들과 네온사인을 설치하고 바닥의 레벨을 달리해 입체감이 느껴진다. 실제 차고처럼 슬라이딩 도어를 열어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이곳은 한편으로는 차고 같기도, 한편으로는 Man Cave같기도 하지만 오묘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널디가 표방하는 자유로움, 유쾌함을 담았다. 차고 컨셉의 카페 공간 반대편으로는, 또 다른 컨셉의 카페 좌석이 깊고 기다란 공간에 배치됐다. 이곳의 가죽 소파나 벽체의 평 몰딩은 90년대 미국의 카페테리아나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흔히 볼 수 있었던 디자인이다. 차고와는 달리 바닥재, 소파 등 공간 하부의 아이템은 무거운 브라운 컬러를, 벽체와 천장은 화이트, 베이지 컬러로 도장해 중심이 잡힌 느낌이며, 소파 아래의 간접조명과 팬던트 조명으로 좀 더 아늑하고 레트로한 분위기로 연출했다. 플래그쉽 스토어의 2층으로 향하는 계단 역시 가정집의 분위기로 꾸몄다. 계단을 오르며 벽면에 걸어둔 사진 앨범을 보다 보면 어느새 우리를 집으로 초대한 널디보이 가족들에 친밀감이 느껴진다. 본격적인 쇼룸 공간인 2층에는 브랜드 널디의 의상, 소품들이 가정집이라는 컨셉과 조화를 이루며 진열돼있다. 계단을 통해 2층으로 올라서면 왼쪽으로는 널디보이의 방, 오른쪽으로는 손님을 맞이하는 응접실 컨셉의 공간이 꾸며져 있다. 응접실 컨셉으로 재미있게 꾸민 쇼룸은 소파, 러그, 커튼 등 패브릭 소재를 많이 활용해 따뜻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티비장, 거실장 등을 개조해 널디의 의류를 진열했다. 한편, 2층의 메인쇼룸인 널디 룸은 농구, 미식축구, 게임, 음악을 즐기며 자기만의 세계가 확고한 고등학생, 널디보이의 방을 표현했다. 이곳은 비디오 게임, 마블 히어로의 잡지, 게임기 오브제나 스포츠 포스터를 활용해 사춘기를 맞은 소년의 방처럼 개성 있고 익살맞은 컨셉이다. 플래그쉽 스토어의 3층은 고객들의 요청에 의해 오픈된 루프탑 공간이다. 레드브릭, 우드 데크의 공간에 그래피티 드럼통과 트래픽 사인이나 가로등, 벤치 등 거리의 캐주얼한 분위기를 의도했다. 루프탑은 평소에는 고객들이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이지만, 이벤트가 있을 때는 뮤지션들의 공연, 프로모션 행사를 위한 공간으로 활용된다. 브랜드의 첫 오프라인 매장인 널디 홍대 플래그십 스토어는 시즌마다 공간과 그들의 의류 제품을 재치있게 재해석해 다채로운 컨셉으로 선보이고 있다. 브랜드의 아이덴티티인 16세 널디보이와 그가 사는 미국의 가정집을 컨셉으로, 자라기 싫은 어린아이의 마음을 표현하면서 동시에 자유, 편안함과 개성을 드러내는 널디의 브랜드 철학이 담긴 곳이다.

건축공방 사옥

건축공방의 사옥은 서울의 안산과 평행을 이루는 연희로에 지어졌다. 대부분 1종 전용주거지역으로 이루어진 이곳은 조용하고 한적한 주택가의 분위기가 남아 있는 곳이다. 연남동이 ‘힙 플레이스’로 떠오르면서, 이내 연희로 일대 역시 수공예 가게, 공방, 수제 커피숍, 수제 맥주 가게 등이 새롭게 들어서 연희동만의 독창적인 문화를 만들어내고 있다. 건축공방은 이런 분위기에 맞추어, 그들의 사옥을 일상의 건축을 만드는 곳으로 활용함과 동시에 다양한 문화활동이 이루어지는 공간으로 공유한다. 막다른 골목 중간에 위치한 대지. 이곳에 집이 새롭게 지어질 경우 소방도로를 확보하도록 되어 있어 골목의 중간에 비교적 넓은 외부 공간이 생기게 되었다. 건물은 크게 사무실과 주거의 기능을 가지는데, 1, 2, 3층은 사무실로, 나머지 4, 5, 6층은 주거공간으로 구성된다. 하부공간은 땅과 연결되는 공간으로 거친 마감재로 구상, 불규칙적인 수직선을 가지는 콘크리트 입면으로 구체화했다. 상부의 입면은 아노다이징 패널을 적용했다. 하부재료와의 대비, 간결한 패턴과 함께 깔끔히 정리된 입면을 보여준다. 건축공방은 ‘용적률 게임’을 통해 주어진 매스의 한계 안에서 단순하고 기본적인 건축의 언어를 택해 적용했다. 복잡함을 넘어서 단순함을 고민하고, 내부의 공간들 안에서도 미니멀한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하길 원했다.

동탄반도유보라 APT

집은 당연하게도 살아가는 사람을 위한 공간이다. 하지만 모든 공간이 층별로 똑같이 구획된 아파트는 이 공간이 ‘살아가는 사람을 위한 공간’이라는 느낌을 전혀 주지 못한다. 답답하고 꽉 막혀 있다. 가끔 왜 이렇게 만들었는지 의문이 가는 부분마저 있다. 로멘토디자인스튜디오는 동탄반도유보라 APT 프로젝트에서 이 의문을 모두 지워내고, 오직 한 가족을 위한 공간을 만들어내려 애썼다. 거실은 이 가족이 가지고 있던 기존의 가구에 맞추어 미니멀하게 정리했다. 짙은 청록색 커튼과 쿠션을 통해 포인트를 준 공간이다. 침실은 구조를 변경, 기존의 불필요한 벽체를 철거해 면적을 넓혔다. 기존 드레스룸의 공간 또한 효율적 활용을 위해 벽체를 철거 후 새롭게 구성했다. 데드 스페이스 없이 작은 면적도 맞춤형 가구를 제작해 공간을 완성했다. 주방은 심플하고 간결했다. 요리를 자주 할 수 없는 두 클라이언트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 간결하게 작업했다. 식탁 역시 따로 들이지 않고 상판과 연결된 아일랜드 식탁을 만들었다. 이 아일랜드 식탁의 시선은 이내 알파룸으로 연결된다. 복도 끝 팬트리장을 철거, 확보된 공간을 포함한 주방의 일부 면적을 끌어안아 클라이언트의 취미를 위한 공간을 만들었다. 서재는 컴퓨터 게임을 즐기는 남편의 니즈에 맞추어 필요한 것을 갖춘 곳이다. 튼튼한 선반과 간결한 책상만 두어, 화려하지 않게 기능에만 충실했다. 손님이 올 때 게스트룸이 되는 여유공간은 평소에는 부부가 플레이 스테이션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이다. 바닥공사와 기존 장의 컬러 시트지 래핑을 통해 분위기만 바꿔주었다.

비바탐탐

결혼은 한 사람의 삶이란 관점에서 봤을 때, 꽤 중요한 일이다. 이전에는 타인이었던 사람과 가족이 됨을 선언하는 일이기 때문이다. 결혼 이전의 삶과 이후의 삶은 무척 다르다. 신중할 수밖에 없다. 더불어 결혼함을 인정 받는 자리인 결혼식은, 언중에게 그 자체로 ‘결혼’과 동일시되기도 한다. 이 기념식의 아이콘을 뽑자면 웨딩드레스만한 것이 더 있을까. 웨딩드레스를 신중히 고르지 않는 사람은 없다. 웨딩드레스를 고르며 머무는 공간, 비바탐탐은 1960년대의 뉴욕과 개화기의 이미지를 표현한 디자인을 담은 웨딩드레스 샵이다. 알렉스는 비바탐탐의 시그니쳐 도형인 육각형을 이용, 파사드의 문을 디자인했다. 블루톤과 무늬목의 조화가 독특하면서도 잘 어우러졌다. 뉴욕의 이미지를 담은 메인 피팅룸은 노출콘크리트, 아치 벽면, 무늬목, 블루 컬러를 이용해 이국적인 분위기를 자아냈다. 개화기의 이미지를 강조한 서브 피팅룸은 한옥 창호 디자인과 벽지를 이용, 개화기 시대의 요소들을 차용했다. 공간은 가운데 위치한 벽면을 통해 분리된다. 이 벽면의 곡선은 마치 웨딩드레스와 같은 부드러운 느낌을 떠올리게 한다. 메인 피팅룸에서 서브피팅룸으로 넘어가는 복도 또한 다른 공간과 함께 아치를 이용해 통일성을 주었다. 덕분에 이 공간을 방문하는 이들은 각기 다른 디자인에도 불구하고, 이 공간들이 서로 이어져 있다는 것을 상기할 수 있게 되었다. 이외에도 드레스룸, 사무실, 프라이빗 룸 등 별도의 공간이 존재한다.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메인 피팅룸을 만날 수 있고, 오른쪽 복도에는 서브피팅룸이 위치했다. 왼쪽 드레스룸은 통유리 슬라이드문을 배치, 답답함을 줄이려 애썼다. 서브 피팅룸과 드레스룸 모두 메인 피팅룸을 거치지 않고 들어갈 수 있도록 외부 테라스와 연결해, 공간을 구분하는 문은 없지만 비바탐탐의 고객들이 프라이빗하게 피팅을 즐길 수 있게 했다.

Design m4 오피스 리뉴얼

미국 작가 중 현존 최고로 꼽히는 폴 오스터는 그의 회고록에서 그의 작업실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그의 작업실은 오로지 글쓰기를 위한 공간이었다. 다른 것들은 자리할 틈이 없었다. 글 이외의 다른 생각이 들 수 없는 공간이었다. m4의 사무실 또한 하나의 작품을 만들어내는 아틀리에다. 회사의 철학과 신념을 담아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동시에 구성원들의 삶을 표용하는 공간, 구성원이 회사의 목표와 방향성에 동의하고, 사명감을 가질 수 있는 공간, 업무를 통해 능력을 증명하고 보상받을 수 있는 공간. m4는 ‘농사’에서 모티프를 가져와 사무실에 표현했다. 정성과 성실함으로 작물을 일구는 농부의 모습이 프로젝트를 탄생시키는 것과 흡사하다고 느꼈기 때문이다. 스튜디오는 비닐하우스의 이미지를 차용했다. 설계 부서, 시공 부서, 라운지로 나누어 설치된 3동의 비닐하우스는 그 자체로 디자인 m4의 정신을 표현하고 있다. 1동 ‘설계 부서’에서는 농부가 밭을 갈고, 새싹이 움트는 과정을 담았다. 영감을 싹 틔우는 이곳에는 아이디어 보드를 배치, 구성원이 자유롭게 상상력을 주고 받을 수 있도록 했다. 2동 시공부서는 작물이 자라나고, 꽃이 피는 시기를 담았다. 프로젝트가 가시화되는 ‘시공’ 시기와 유사했다. 스튜디오가 설계한 내용이 잘 진행되고 있는지 살피고, 주시하고, 변화되는 상황에 맞춰 움직여야 하는 때. 이런 시공부서의 특성에 맞게 마감재 샘플을 전시해 상징성은 물론 실용성도 높였다. 3동은 구성원이 모여 회의를 하고, 쉬어갈 수 있는 공간이다. 다 자란 작물을 수확하는 곳. 이곳에는 m4가 작업했던 프로젝트가 게재된 잡지들이 모여 있다. m4는 오피스 리뉴얼을 통해 스튜디오의 신념과 철학을 재확인하고, 즐겁게 표현할 수 있었다고 이야기한다. m4의 고민과 창의적 생각이 담긴 이 공간에서 그들은 농부의 마음으로 일을 대하고, 이 초심을 잃지 않고자 했다. 비단 프로젝트뿐 아닌, 일하는 구성원 개개인의 꿈과 가치 또한 피어날 수 있는 공간, 나아가 새로운 클라이언트와 미래 구성원들이 방문했을 때 그 창의성과 성실함에 공감하게 되는 공간, m4가 만들어낸 새로운 오피스는 그런 공간이었다.

FLASK

명동은 외국인 관광객들이 즐비하고 국내 대부분의 패션브랜드가 입점한 번화가라는 인식이 크다. 그러나 조금만 발길을 옮기면, 고즈넉한 골목길 사이로 일반 가정집과 정겨운 옛 식당, 그리고 아는 사람만 아는 편집샵들이 곳곳에 숨어있는 남산동에 다다르게 된다. 서울의 중심부 남산동은 명동과 남산타워, 숭례문에 인접한 곳으로, 역사와 문화, 다채로운 볼거리가 공존하는 서울의 랜드마크다. 남산타워가 굽어보며 전통적인 서울의 정취가 느껴지는 이곳, 남산동에 종합 리빙/디자인 브랜드 마켓엠의 본점 FLASK가 자리했다. ‘FLASK 플라스크’는 투명한 실험용 유리 용기를 뜻한다. 이는 분주한 선택의 하루하루를 보내는 현대 도시의 삶에서 마켓엠만의 방식으로 조금 더 정화되고 정리된, 좋은 것들만 담아 사람들과 공유하고자 하는 마음이 담긴 이름이다. 총 6층으로 구성된 FLASK의 1층은 그야말로 보물창고다. Market m*과 FLASK의 오리지널 브랜드 제품은 물론, 엄선된 해외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 제품 등 다양한 종류의 문구류, 생활 소품, 리빙 제품이 빼곡히 디스플레이 되어있다. 1층을 가득 채운 다양한 제품들에 눈길을 빼앗긴 채 매대 사이를 구석구석 돌아다니다 보면, 어느새 눈이 즐거운 ‘마켓’을 누비는 기분이 든다. 플라스크의 공간 인테리어 디자인은 마켓엠과 베이거 하드웨어(BEIGER HARDWARE)가 함께 진행했다. 베이거 하드웨어의 인테리어 디자인팀은 마켓엠의 자연 친화적인 모습을 표현하는 딥 올리브 컬러와 중후한 브라운 톤의 우드 소재로 현대적인 지역의 특성을 살린 공간을 표현하며 자연과 도시의 이미지가 조화롭게 어우러지는 공간을 연출했다. FLASK의 2층은 호주 바이런 베이의 스페셜티 커피 로스터리 문샤인 커피(Moonshine Coffee) 매장이다. 한국의 첫 공식 매장인 이곳은 호주 본토 매장의 자유롭고 편안한 컨셉에 적당한 무게감을 가진 컬러와 톤을 더해 아늑하고 은은한 분위기다. 공간이 지나치게 무겁거나 답답하게 느껴지지 않도록 넉넉히 여유를 두고 테이블, 가구와 소품을 배치했다. 볕이 좋은 날에는 글라스월과 창으로 남산동의 건물 사이사이를 뚫고 자연광이 들어오지만, 해가 어둑하게 질 무렵이면 은은한 조명 아래 자유롭게 독서를 하거나 작업에 집중하는 손님들이 즐겨 찾는다. FLASK의 3층은 개성이 강한 여러 가지 도서들과 매거진이 준비된 북스토어, 해외 수입 인테리어 소품 / 하드웨어를 다루는 BEIGER HARDWARE의 브랜드샵, 그리고 2층의 카페에서 이어지며 유동적으로 다양한 강연, 상영회 등의 프로그램을 소화할 수 있는 카페 라운지가 마련되어 있다. 추후 4층에는 가구, 도자기, 패브릭 등 홈 쇼룸이, 5층과 6층 루프탑에는 남산동의 정겨운 풍경과 함께 여유로운 식사를 즐길 수 있는 레스토랑이 입점할 예정이다. FLASK의 1층부터 3층까지 다양한 브랜드가 입점해 있지만, 그 브랜드들이 이질감 없이 FLASK 안에 녹아들 수 있도록 통일된 컨셉으로 정돈됐다. 약 600평 규모의 FLASK는 전체 공간의 무게 중심이 잘 잡히고 컨셉이 명확하게 드러나는 연출로 관광객, 학생, 디자이너 등 많은 단골들이 수차례 즐겨 찾는 곳, 다양한 취향의 사람들이 공감하며 어울릴 수 있는 곳이다.

오픈아이즈 센터

신앙을 통해 다음 세대의 청소년들이 올바른 꿈을 발견하도록 돕는 더작은재단은 다양한 문화예술 체험, 워크숍, 공연과 강연 등의 청소년 체험 프로그램과 그를 위한 코워킹 스페이스가 공존하는 근린생활시설을 만들고자 PRDTV를 찾았다. 아이들이 ‘편안하게 찾았다가 Holy하게 나갈 수 있는’, 그러면서도 교회처럼 종교색이 짙지 않은 공간. 좁은 대지에서도 효율성을 극대화해 이들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지원할 수 있는 유동적인 공간이 클라이언트가 필요로 하던 곳이었고, PRDTV는 그들이 원하는 것 이상의 가치를 담아낼 수 있는 그릇, 오픈아이즈 센터를 완성했다. 오각형 건물의 외관은 가회동이라는 사이트의 특징을 고려해 무채색 계열의 치장 벽돌 쌓기로 계획했으며, 파사드 출입구 부분의 둔각을 구현하기 위해 벽돌과 유사한 화강석 소재의 모서리석을 한 장 한 장 쌓는 등 완벽주의적인 섬세함으로 건축과 시공에 정성을 들였다. 4층 건물 높이의 오픈아이즈 센터는 스킵플로어(Skip floor) 방식으로 지어졌다. 지하 1층부터 4층까지를 구불구불 관통하는 빨간 중앙 계단은 미로 같은 건물 내 모든 공간을 효율적으로 연결한다. 구로 철판으로 조성한 계단의 난간은 계단과 계단참, 층고와 창, 창으로 들어오는 자연광을 모두 고려해 치밀한 각도 계산을 거쳐 만들었다. 계단실의 천창을 통해 들어오는 햇빛은 모든 공간에 구석구석 퍼져나가며 시간이 흐름에 따라 다른 각도와 온도로 계단실을 내리비춘다. 2층 사무실은 연속되는 아치로부터 퍼져 나오는 조명, 그로 인해 깊이 있고 아름다운 천장과 컬러풀한 가구를 포함해 근무자들을 배려한 섬세한 디테일이 돋보이는 공간이다. PRDTV는 가구 디자인의 노하우도 충분히 가지고 있는 스튜디오이기 때문에 오픈아이즈 센터에 배치한 선반과 수납장, 테이블 등 모든 요소들을 직접 디자인했다. 덕분에 신축 건물에 맞춤으로 구성된 마감재 및 소품들은 하다못해 자동문의 스위치 커버조차 맞춤 정장처럼 공간에 거슬림 없이 딱 맞아떨어진다. 차분한 노출 콘크리트로 한쪽 벽면을 구성한 만큼, 다채로운 테라조 바닥재를 시공하거나 계단실로 향하는 벽면이 훤히 보이게 구성한 유리창, 알록달록한 파스텔톤의 캐비닛 등으로 생동감있는 분위기를 연출했다. 오픈아이즈 센터의 2층에는 계단실을 중심으로 북쪽에는 접견실이, 남쪽으로 회의실이 배치되었다. 북측을 향하는 저층(2층) 공간인 접견실 천장에는 북쪽의 밤하늘을 모티브로 카시오페아와 큰곰자리 형태의 조명을 타공했다. 건물의 외관에 따라 오각형 형태로 구성된 남쪽의 회의실은 남향의 둔각 벽으로 넓은 창을 내 채광이 풍부한 공간이며, 이곳에 위치한 각종 분전함은 역시 직접 구성한 펠트 커버의 캐비닛 뒤편으로 가려져 있다. 3층과 4층의 사무공간에는 고저 차를 두고 여러 개의 창을 냈다. 스킵플로어 구조가 이어지는 오픈아이즈 센터 4층의 사무실은 경사진 천장을 가지게 됐다. 그리고 4층의 사무공간에서 3층의 사무공간이 내려다보이도록 유리 벽을 조성했다. 이렇게 서쪽을 향하는 여러 창, 경사진 천장과 유리 벽을 통해 3, 4층의 사무 공간은 시간의 흐름에 따라 입체적인 채광 효과를 극대화했고, 또한 바라보는 창의 위치에 따라 가회동의 서쪽, 인왕산의 다채로운 표정을 감상할 수 있다. 사무공간을 가로지르는 조명들은 천정이 아닌 벽체와 조명의 바디를 통해 배선작업을 진행했기 때문에 미니멀한 구조이며, 계단실에서부터 끌어온 붉은 컬러의 로프로 천장에 단단히 고정했다. 계단실의 천창, 채광창, 사방으로 향하는 여러 창까지, 오픈아이즈 센터의 모든 창은 내리쬐는 자연광의 유입을 극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연출이었다. 그리고 이러한 연출은 최초, ‘편안하게 찾아와서 Holy하게 나갈 수 있는 공간’이란 컨셉에 맞춘 영리한 계획이었다. 옥상을 경사지게 지어 옥탑 및 가로에 설비시설이 노출되지 않도록 했기 때문에 루프탑 역시 쓰임에 따라 활용할 수 있도록 두 개의 공간으로 구성할 수 있었다. 목제 데크로 구성한 계단식 좌석에서 식사와 커피를 즐기며 가회동의 전경을 바라볼 수 있다. 채광창 역시 치장 벽돌로 조성해 건물의 외관과 이질감이 없다. PRDTV는 나만 알고 싶은 가수의 음반처럼, 혹은 나만 알고 싶은 맛집처럼 오래 두고 내밀하게 음미하고 싶은 작업을 이어왔다. 그들의 이번 프로젝트 ‘오픈아이즈 센터’는 건축과 인테리어에 조금이라도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어떤 디자이너가 무슨 생각을 가지고 이런 공간을 만들어낼까?’하고 자연스레 이런 의문을 품게 만든다. 청소년들이 다양한 문화, 예술 프로그램을 통해 눈에 보이지 않는 소중한 가치를 깨닫고 세상을 향한 새로운 마음의 눈을 뜨는 공간. 오픈아이즈 센터는 그런 클라이언트의 진심이 PRDTV에 닿아 지어진 공간이다.

국립현대미술관 청주관

‘담배공장이 미술관으로 변신하다.’ 국립현대미술관은 청주 시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옛 연초제조창을 미술관 으로 탈바꿈하여 국립현대미술관 청주관을 개관했다. 프랑 스의 옛 기차역이 오르세미술관이 되고, 영국의 화력발전소가테이트모던 미술관으로 바뀐 것처럼, 청주관의 재건축 사례는 중앙-지자체의 성공적인 협업으로 주목받는 문화 재 생의사례가될것이다. 국립현대미술관 청주관은 많은 사람들이 함께 즐기고, 참여하며, 삶의 일부로 여길 수 있는 사회적 기능을 강조한 공공 공간으 로서의 미술관을 목표로 한다. 청주관의 외관 디자인은 단순하다. 하지만 밖에서 비치는 1층 개방 수장고는 통유리창을 통해 청 주관이 원하는 ‘개방’, 즉 열린 공간, 열린 미술관의 모습을 보여준다. 이는 출입 제한 구역이었던 수장고의 안과 밖, 경계를 허물 었다는데 의의를 둘 수있다. 1층 개방 수장고는 일반적인 전시와는 다르게 철제 선반 위에 작품을 나열하고 쌓아올린 ‘수장고’ 의 모습을 보여준다. 전시장의 동선이 정해져있지않아 관람객은 자유롭게 작품 감상을 할 수있다. 청주관은 작품을 중심으로 이를 담을 수 있는 넓고 높은, 쾌적하고 밝은 공간으로 설계되었다. 그 안에서 청주관이 가지고 있는 ‘개 방’의 의미는 미술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시창(Window)을 통해 알 수 있다. 기존의 미술관과 수장고가 폐쇄적인 이미지라면, 청주 관의 ‘보이는 수장고’는 직접 들어갈 수는 없지만, 유리창을 통해 시각적으로 내부를 엿볼 수 있는 공간이다. 수장고에 갇혀 빛 보지 못하는 미술품들이 유리가 가진 투명성을 통해 ‘보임’으로써 작품에 생기를 불어 넣어준다. 3층의 ‘보이는 보존 과학실’과 미술 은행 상설 전시관도 마찬가지다. 그동안 보기 힘들었던 미술 보존 처리실과 유화 보존 처리실, 유기∙무기 분석실 등 보존 전문 공간 ‘보이 는 보존 과학실’은 관람객들이 전문가들의 미술품 보존처리과정을 볼 수 있다. 이를 통해 청주관은 미술 작품을 감상하는 공간의 기 능을 넘어, 하나의 미술작품이 복원∙보존∙전시되는 전반적인 과정에 대해 이해할 수 있는 공간으로 진화했다. 미술 은행 상설 전시관에서는 전을 진행하고있다. 미술 은행은 미술작품의 구매와 대여, 전시 활동을 통해 국내 미술시장 활 성화와 미술문화 대중화, 문화 향유권을 위해 설 립되었다. HIGH LIGHT ARTBANK는 일반 전시와 는 달리 백화점에 진열된 상품을 보는 듯한 구조 로 구성되었다. 전시품의 진열대는 작품 사이즈에 맞춰 제작해 수장고의 기능을 가지되, 화이트 색상 으로 깔끔하며 세련된 디스플레이가 가능토록 하 였다. 청주관의 또 다른 도전인 3층의 ‘라키비움 (Larchiveum)’은 라이브러리, 아카이브, 뮤지엄의 합성어다. 올 하반기부터 운영될 이곳은 관람객이 넓은 분야의 미술 정보 들을 한장소에서 볼 수있는 복합 문화 정보 기관의 기능을 할 것이다. 5층은 기획전시실이 자리하고 있다. 기획 전시실은 전시가 바뀔 때 마다 가벽을 통해 유동적으로 구성할 수 있는 공간이다. 현재는 개관 특별전으 로 <별 헤는 날: 나와 당신의 이야기>전을 전시 중이며, 국립현대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는 작품들을 4개의 섹션으로 분리하여 기획했다. 청주관은 앞으로도 개방 수장고 이외에 다양한 전시를 통해 국내외 관람객들을 꾸준히 유치하며 지역 관광 산업에 활력을 가져다 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