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심의위원회 배너
.베스트 디자인 미디어 상
우수컨텐츠 로고
윤리경영 이미지
The Highest Quality & Retention of Design
디자인 트렌드를 선도하는 대한민국 프리미엄 미디어 그룹
The Highest Quality & Retention of Design

앨리웨이 광교 aoro

여러 사람들이 음식을 통해 어울리는 곳
Suwon, Korea
 
 
 
르씨지엠의 최근 작업 aoro는 광교 신도시에 새롭게 문을 연 앨리웨이(Alleyway)에 위치한다. 식료품점(Grocery)과 레스토랑(Restaurant)이 접목된 그로서런트 키친(Grocerant Kitechen) ‘aoro’는 여러 사람들이 음식과 음악을 즐기며 어울리는 공간이며, ‘동시에 함께’를 뜻하는 순우리말 ‘아오로’에서 그 의미를 빌려왔다. 앨리웨이의 경사진 길, 좁고 긴 형태로 붙어있는 이 건물은 ‘흐름’이라는 속성을 가지고 있으며, 막혀있지 않고 사방으로 열려있는 공간, 9개에 이르는 문과 창이 열리고 닫혀서 새로운 흐름을 만들어내는 곳이다.
 
 
 
aoro를 구성하는 요소는 많은 사람들이 편안한 마음으로 어울릴 수 있도록 따뜻한 물성으로 채워 넣었다. aoro에는 수직과 수평, 가로와 세로가 교차하는 구조물들이 공간을 구분하고 오브제를 이룬다. 이것 역시 가로와 세로가 교차하는 지점, 교류와 어울림을 은유적으로 드러낸다. 일견 이국적인 이런 연출은 천장의 팬던트 조명과 자개장을 업사이클링한 테이블 등, 한국적인 디테일과 만나 전체적으로 모호한 공간의 분위기를 이루는데, 이 역시 규정되지 않은 공간의 ‘흐름’을 내재한 어떤 것이 되기를 기획한 것이다.
 
 
공간에 중앙이나 중심이 존재하지 않으니 동선은 더없이 자유로울 수 있었고. 상황에 맞게 어떤 형태의 공간으로든 변형이 가능하다. 조명과 천장의 루버 구조물, 사물과 사람들이 만들어내는 중첩의 풍경은 풍요로운 깊이감을 만들어낸다. aoro를 구성하는 베이스가 따스한 감성의 재료와 이를 돋우는 적당한 색온도의 조명이라면, 그와 대조를 이루되 거부감 없이 어우러지는 컬러로 올리브와 블루를 선택했다.
 
 
aoro는 새로운 음식 이야기와 문화가 있는 컬쳐 그로서런트를 지향한다. 단순히 음식을 먹고 소비하는 데서 끝나는 것이 아닌, 쿠킹클래스를 통해 음식을 만들고, 눈으로 보고, 입으로 맛보는 즐거움을 더욱 생생하게 만들어주며, 전문가와 비전문가가 함께 만드는 다양한 식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다. 이에 따라 디자이너는 외부의 사람들도, 내부의 사람들도 자연스럽게 드나들 수 있고, 식문화를 매개로 많은 사람들이 어울릴 수 있는 공간을 염두에 두고 aoro를 완성했다.
 
차주헌 기자
ixd.jhcha@gmail.com
LE SIXIEME
WEB: www.sixieme.co.kr
EMAIL: sixieme@naver.com
CONTACT: 02-583-7024

프로젝트: 앨리웨이 광교 AORO
디자인: LE SIXIEME / 구만재, 김선국, 박기범, 신동욱, 김재덕
시공: 인디파트너스
위치: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원천동 593 광교아이파크 앨리웨이
용도: 상업시설
면적: 218㎡
바닥 마감: 타일
벽 마감: 테라코트 / 무늬목 마감
천장 마감: 테라코트
사진: 김재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