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디자인 미디어 상
.베스트 디자인 미디어 상
우수컨텐츠 로고
우수컨텐츠 로고
우수컨텐츠 로고
The Highest Quality & Retention of Design
디자인 트렌드를 선도하는 대한민국 프리미엄 미디어 그룹
The Highest Quality & Retention of Design

목동부영그린 아파트

구조변경으로 더욱 넓고 편하게. 깔끔한 프렌치 인테리어
Seoul, Korea

 

▲현관문을 열고 들어서면 마주하게 되는 현관은 화이트 컬러로 도장했고, 천장에 두 종류의 조명을 매립, 밝고 화사한 느낌으로 연출했다. 또한 가정집에서는 흔히 사용하지 않는 곡면의 유리로 중문 및 현관 파티션을 구성했다. 클라이언트가 신발을 좋아하기 때문에 현관을 확장해 전보다 3배 더 많은 신발을 수납할 수 있도록 했다.

 

Tip. 외출 전후로 편하게 신발을 신고 벗을 수 있도록 수납 벤치를 두었다.

 

 

▲기존 거실의 나무 몰딩을 정리해 깔끔하게 변경했으며, 벽면은 화이트 컬러로, 바닥은 그레이 컬러의 타일로 마감해 개방감이 느껴지도록 했다.

 

Tip. 그레이 컬러의 패브릭 소파 뒤편에 작은 커피 테이블을 두어 티타임을 위한 공간을 마련했다.
Tip. 기존 거실 뒤편에 위치했던 다용도실과 거실 화장실을 합쳐 넓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화장실 출입문을 슬라이딩 도어로 구성해 거실에서도 동선에 여유를 주었다. 확장되어 넓어진 화장실 공간은 샤워 공간을 별도로 두어 반건식 화장실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안방과 서재의 부피를 줄여 주방을 넓히고 다이닝 공간을 구성할 수 있었다. 벽면의 붙박이 도어 일부는 안방으로 들어가는 비밀 문이다.

 

Tip. 상부장을 없애고 하부장의 높이를 올렸다. 톤다운된 핑크 싱크대가 따뜻해 보이며 사랑스러운 느낌을 준다.
Tip. 주방을 넓히면서 다용도실을 새로 만들었다.

 

 

 

▲티 테이블 뒤편의 두 자녀의 방은 각자의 취향에 맞는 컬러로 도장했다. 특히 딸의 방을 확장해 거실에서 두 방의 라인을 맞추고 옷장을 추가했다.

 

Tip. 낮은 키의 가벽이나 아치형 복도 등으로 수면, 휴식을 위한 공간과 공부를 위한 공간을 구분했다 .

 

 

▲안방 화장실의 세면대를 이설해 파우더룸처럼 사용할 수 있도록 구조를 바꾸었다. 안방과 아들 방의 베란다를 확장해 필요 없는 공간을 최대한 줄이고 각 개인 공간을 넉넉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차주헌 기자
ixd.jhcha@gmail.com
YELLOW PLASTIC DESIGN
목동부영그린 아파트
66P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