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심의위원회 배너
.베스트 디자인 미디어 상
우수컨텐츠 로고
윤리경영 이미지
The Highest Quality & Retention of Design
디자인 트렌드를 선도하는 대한민국 프리미엄 미디어 그룹
The Highest Quality & Retention of Design
블루
Blue doesn’t mean just blue
: Ⓒ Daniel Von Appen 파랑은 많은 이야기를 담고 있는 컬러다. 같은 파랑을 보고 누군가는 시원함을, 누군가는 차가움을 읽어낸다. 누군가는 어렸을 때 보았던 맑은 바다의 색을 떠올린다. 어떤 이는 외로운 파랑새를 발견하고, 또 다른 이는 이 색을 통해 깔끔하고, 단정해 보이고자 한다.각자의 이야기와 생각을 읽어낼 수 있는 색깔이기 때문일까. 많은 연구에 따르면 블루는 보편적으로 인기있는 컬러다. 심지어 ‘빨강’과 ‘황금’으로 상징되는 중국에서도 파랑은 가장 인기 있는 컬러로 꼽힌다. (중국 인민 대학 부설 여론조사연구소 조사, 1996.) 많은 이들은 파란색을 선호하는 이유를 자연과 닮은 빛깔에서 찾는다. 푸르디 푸른, 맑은 날의 하늘 색, 투명하게 맑은 바다의 색이며 우주 저편에서 바라본 지구의 색. 자연에서 우리가 두려움과 경외심, 안정감을 느끼듯 블루 역시 마찬가지다. 우리는 이 색에서 차가움을 보지만, 동시에 이상(理想)을 만난다. : Ⓒ Norman Copenhagen 역사 속에서 블루는 어떤 의미였을까. 고대 로마 시대, 파란색은 야만의 상징이었다. 로마에게 파란색으로 치장하고 과시하는 북방 민족은 공포로 다가왔다. 심지어 로마에는 이 푸른색을 일컫는 단어조차 없었다. 그저 전장 위에 썩어가는 시체에 남은 시퍼럼이었을 뿐. 그러나 10세기 이후, 이 푸르름은 성모의 옷을 칠하는데 쓰이며 성스러운 색상으로 여겨지기 시작했고, 청교도의 시대로 넘어 와서는 프로테스탄트 윤리를 새파랗게 상징하기 시작했다. 이는 후대의 언어습관에도 남아 청교도 법을 의미하던 Blue-Law는 엄격함을 상징하게 되었다. : Ⓒ Coco Capitan 근대로 넘어오면, ‘파랑’은 훨씬 더 다양한 상징으로 기능하게 된다. 블루칼라(Blue Collar)는 생산직, 서비스직 노동자를 일컫는 명칭으로, 그들의 푸른색 작업복으로부터 비롯됐다. 청바지가 본래 노동자의 작업복으로 활용되었다는 점을 생각해보면 이해가 쉬울 것이다. 그래서일까. 파랑색은 곧 전문가의 색, 신뢰의 상징이 되었다. 우리는 첫 미팅 자리에서 ‘전문가처럼 보이고 싶으면 푸른 계열의 셔츠를 입어라.’ 같은 조언을 흔하게 들을 수 있다. 삼성과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HP와 IBM 등 기업이 아이덴티티 컬러로 파란색을 택하는 경우 역시 이와 연관되어 있다. : Ⓒ Marcel Wanders 블루칼라가 비사무 노동자를 의미하지만, 역설적으로 정치에 있어서는 그와 반대편에 있다고 할 수 있는 우파(右派)를 뜻한다. 17세기 영국에서 군국주의적 보수주의자들이 창당한 토리당(TORY)이 블루 컬러를 전략적으로 사용했기 때문이다. 붉은색의 공산주의 진영과 대립하는 푸른색의 이미지는 냉전시대를 거치며 더욱 확고해졌다. 마가렛 대처 또한 이런 전통을 적극적으로 수용해, 파란색을 상징처럼 점유했다. : Ⓒ Norman Copenhagen 대중문화 속 파란색은 어떨까? 가장 쉽게 떠올릴 수 있는 건 파란색이 가진 우울함이다. 이는 블루스(Blues)라는 이름의 장르에서도 그대로 드러난다. 흑인들이 받던 핍박과 차별을 드러냈던 음악은 이후 록, 메탈, 재즈, 힙합 등, 현대 대중음악의 시초가 되었다. 블루스로부터 가장 큰 영향을 받은 장르는 아마 리듬앤블루스(rhythm and blues)일 것이다. 흔히 R&B로 불리는 이 장르는 국내외 대중음악 팬들에게 아직도 많은 사랑을 받는 장르다. : Ⓒ Abdellatif Kechiche, Blue is the Warmest Color, 판씨네마 제공 파랑을 그저 우울함으로 보지 않으려는 시도 또한 있었다. [가장 따뜻한 색, 블루(Blue is The Warmest Color)]가 그렇다. 파랑은 이 영화에서 정말, 가장 따뜻한 색으로 그려진다. 고등학생 아델이 파란 머리를 가진 엠마를 만나며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를 다룬다. 단지 사랑 이야기는 아니다. 이들이 만나고, 지치고, 헤어지고, 가슴 아파하는 모습들을 구질구질하지만 밀도 높게 보여준다. 파란색은 이들의 머리로, 또 옷으로 마음을 나타내는 미장센(Mise-en-Scène)이 된다. 이 영화는 파랑을 사랑의 색으로 그려냈다. : Ⓒ Scott Webb 지금까지 역사와 문화 속에서 파란색이 어떤 컬러로 인식되어 왔는지를 살펴보았다. 블루는 때로는 우울이었고, 때로는 안정이었다. 때로는 누군가를 불안하게 하는 색이었고, 누군가에게 편안함을 주는 색이었다. 블루는 때로는 충성심(true-blue)을 의미했고, 가끔은 엄격함(blue law)을 의미했다. 종종 에이스(blue-chip)를 의미했고, 어떤 때에는 새로운 시장(blue ocean)을 뜻했다. 파란색은, 그저 파란색이 아니다. 파랑 그 자체보다 훨씬 많은 의미를 품고 있다.
Objet
빨강
피, 불, 사랑과 분노의 색
Ⓒ Normann Copenhagen - Form Table Cafe 빨강 피, 불, 사랑과 분노의 색 빨강은 우리가 색(色)을 떠올렸을 때 가장 먼저 연상되는 컬러다. 빨강은 인간의 눈으로 관찰할 수 있는 빛, 가시광선 중 가장 파장이 길기 때문에 우리의 시각이 가장 잘 반응하고 쉽게 눈에 띈다. 이렇게 눈에 잘 뜨인다는 특징과 더불어, 자연 속의 빨간 물질들은 피나 불처럼 강렬한 인상을 가지고 있다. 그래서 우리는 생명, 식욕, 사랑, 섹스, 뜨거움, 정열, 분노, 광기, 공포, 그리고 경고와 금지에 이르기까지 인간 사회 속의 강렬한 여러 관념, 현상, 감정을 표현하기 위해 빨간색을 칠해왔다. 인간은 약 10만년 전부터 골수에서 추출한 지방과 붉은 황토(산화철)를 빻고 섞은 빨간색 합성 물감으로 스스로를 표현하고 장식에 활용했다. 그리고 빨강은 우리의 몸에 피가 흐르고 하늘 위 태양이 타오르는 한 앞으로도 강렬한 상징성을 품은 채 우리의 시선을 사로잡을 것이다. Ⓒ Normann Copenhagen - Geo Series ‘빨강’을 생각하면 가장 먼저 연상되는 물건이 있는가? 어떤 이는 사과를, 어떤 이는 빨간 하트를 연상하거나 소방차를 떠올릴 수도 있겠다. 빨강이 인간 사회에서 품는 상징성은 크게 보면 두 가지 빨간 물질, 현상을 뿌리로 두고 있다. 바로 우리의 몸을 흐르는 피와 뜨겁게 타오르는 불이다. Ⓒ Normann Copenhagen - Dustpan & Broom 고대 이집트에서는 피(血)가 단순히 우리의 몸을 이루는 체액일 뿐만 아니라 생명의 본질, 또는 생명 그 자체로 여겨지기도 했다. 때문에 피의 색인 빨강은 오늘날까지도 ‘생명의 색’으로 간주된다. 빨강을 생명의 색으로 보는 견해는 자연스럽게 음식을 먹거나 종족을 보존하고자 하는 모든 생명의 원초적인 욕구 - 식욕과 성욕(혹은 사랑의 감정)을 자극하는 컬러로도 쓰인다. 우리가 흔히 볼 수 있는 패스트 푸드점의 빨간 로고, 혹은 빨간 인테리어 디자인은 고객의 식욕을 자극하고자 하는 컬러 활용의 기술이며, 붉은 입술, 그리고 그를 더욱 돋보이게 하는 ‘빨간 립스틱’은 여러 예술 작품, 미디어에서 남성의 성욕을 자극하는 심벌로 활용되곤 한다. Ⓒ OFFICIAL - Robert Yu - Civitas Capital Group 우리는 사회적인 통념상 빨강 계통은 뜨거운 색, 파랑 계통은 차가운 색으로 바라보며 여러 색채에 온도감을 부여했다. 오늘날 대부분의 사회 시스템에서 온수는 빨간색으로, 냉수는 파란색으로 표현한다는 것을 보면, ‘빨강은 뜨거운 색’이라는 인식이 인간 사회에서 얼마나 광범위한 지배력을 가졌는지 알 수 있다. 그리고 이런 인식은 모든 대륙을 통틀어 불(火)에서부터 기인했다. 한편, 이 ‘빨강은 뜨거운 색’이라는 견해와 빨간색이 가진 자극적인 특징이 맞닿아 우리는 정열, 흥분, 분노, 광기를 표현할 때에도 빨간색을 활용한다. Ⓒ Fabien Verschaere, Red Fish, 2019, acrylic on paper, 42x29.7 cm 현대 사회에서는 흔히 볼 수 있지만, 과거에는 동서양을 막론하고 왕족, 권력자들만 빨간 옷을 입을 수 있었다. 우선 섬유를 염색하는 빨강 염료가 무척 비쌌으며, 제조 과정 또한 복잡했고, 그 외에도 지배층이 사회의 위계질서를 강화하기 위해 계층에 따라 입을 수 있는 옷의 색에 제한을 두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아이러니하게도 빨강은 18세기 프랑스 혁명을 기점으로 혁명, 노동자들의 단결, 나아가 사회주의를 상징하는 색이 되기도 했다. 이 때문에 대한민국에서는 한때 빨강이 암묵적으로 금기시된 적도 있다. ⒸSong Ji Yoon, reddish background_oil on canvas 150x174cm 2015, Lee U Gean Gallery Ⓒ Congy Yuan 한편, 안전색채(安全色彩, safety color)로써의 빨강은 그 우수한 시인성으로 인해 금지, 경고, 위험을 의미하는 신호에도 많이 쓰인다. 초록, 노랑, 빨강 중에 가장 눈에 잘 띄는 신호등의 빨간 신호는 차량, 보행자 모두에게 ‘정지’를 의미하며 보는 이들에게 경계심을 불러일으킨다. 빨간색의 ‘출입 금지’, ‘미성년자 관람 불가’ 표지도 마찬가지로 강력한 경고, 금지를 의미한다. 같은 이유로 소방과 관련된 구조물, 설비 역시 빨간색이 근본이 된다.사람들이 어떤 개체에 대해 가지고 있는 인식은 언어를 통해 고스란히 드러난다. 우리말에는 새빨갛다, 불그죽죽하다, 벌겋다 등 빨강을 표현하는 수십 가지 형용사가 있다. 또, 속이 뻔히 들여다보이는 터무니없는 거짓을 일컬어 ‘새빨간 거짓말’이라 한다. ‘혈기왕성하다’는 표현은 영어로 ‘red-blooded’다. Ⓒ BD Barcelona - Dalilips 홍등가(紅燈街), Moulin Rouge(물랭 루주: 빨간 풍차를 장식한 파리의 댄스홀, 극장) 등 빨간색으로 성적인 암시를 은유하는 단어들도 널리 사용되고 있다. 빨강은 강렬한 존재감을 가지고 있는 컬러다. 그 존재감으로 인해 우리의 언어 속에도 빨강은 깊숙이 자리했다. 많은 학자들은 빛과 어둠, 즉 흑과 백 이후에 가장 먼저 이름 지어진 색채를 빨강으로 보고있다. Ⓒ Daria Nepriakhina 사랑과 분노, 권력과 저항, 위험하고 매력적인 아이러니의 컬러, 빨강이다.
Objet
키친웨어
당신의 매끼 식사를 책임지는
“식사하셨어요?”부터 “밥은 먹고 다니냐,” 또 “밥 한 번 먹자.”는 말까지. 한국어 화자에게 ‘밥’은 상대의 안녕을 묻고 기약하는 하나의 인사가 된다. 밥과 음식을 우리는 그만큼 중요하게 생각하기 때문일 것이다. 음식을 먹을 수 있는 곳이야 흔하다. 동네 허름한 백반 집부터 그럴 듯한 인테리어의 레스토랑, 동네마다 하나씩은 있는 패스트 푸드점까지. 요즘은 멀리 나가지 않고도 다 배달이 된다. 그러나 일상 가장 가까운 곳에서 우리를 ‘밥’과 쉽게 만나게 해주는 곳은 바로 주방일 것이다. 주방만 있다고 밥이 만들어지나, 아니다. 불이 있어야 하고, 음식을 만들고 먹을 수 있게 돕는 도구가 있어야 한다. 바로 키친웨어(Kitchenware) 말이다. 키친웨어는 좁게 보면 나이프, 포크, 스푼, 팬과 냄비 등을 뜻하지만, 넓게 보면 주방에서 쓰이는 조리도구와 식사 도구의 총칭이라 볼 수 있다. 그렇다면 최초의 키친웨어는 어디에서 찾을 수 있을까. 이 오브제의 시작은 최초의 요리에 맞닿아 있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 지난 2004년에는 약 79만년 전의 아슐기 유적에서 인류가 불을 사용해 요리를 한 흔적이 발견된 바 있다. 이때 사용된 화덕, 혹은 막 조리되어 뜨거운 요리를 꺼내기 위해 사용된 도구들이 바로 일종의 ‘키친웨어’였을 것이다. 요리와 떼어 놓을 수 없는 것이 키친웨어의 역사이다 보니, 키친웨어의 역사는 자연스레 주방의 역사의 일부가 되었다. 고대에는 땅에 나무를 쌓아 놓고 불을 붙였고, 그곳이 바로 주방이 되었다. 중세 시대에는 불 위에 금속 가마솥을 매달아 조리를 하는 것이 최선이었다. 요리에 필연적이었던 문제인 그을음과 연기는 16세기에 굴뚝이 생겨나며 해결되었다. 주방의 디자인, 또 조리도구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건 ‘스토브(Stove)’의 발명이었다. 1735년 프랑스 디자이너 Francois Cuvilliés의 발명은 요리에 투여되는 노동과 드는 시간을 혁신적으로 줄여주었다 스토브의 도입으로 인해 프라이팬과 냄비는 현대적인 모습, 즉 평평한 바닥과 손잡이를 갖출 수 있게 되었다. 주철, 구리 등이 당시 프라이팬을 만드는 주재료였으며, 현대로 와서 이는 대부분 알루미늄, 스테인리스강이 차지하게 되었다. 그렇다면 포크와 나이프, 스푼은 어떻게 탄생했을까? 나이프와 스푼의 등장은 음식을 먹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것이었으므로, 상당히 자연스러운 것이라 할 수 있지만, 포크는 꽤 이질적인 면이 있다. 실제로 포크는 이 세 가지 커틀러리(Cutlery) 중 가장 나중에 등장한 것이다. 15세기 중엽까지는 포크로 찍을 음식 자체가 없었다. 농노들이 먹을 것이라고는 묽은 죽과 빵이 전부였으니까. 하지만 소수의 이탈리아 귀족들이 비싼 옷을 더럽히지 않고 음식을 먹을 수 있는 도구가 필요했고, 그게 바로 포크였던 것이다. 그러나 ‘신이 주신 음식을 손 이외의 도구로 먹는 것은 불경’이라는 종교적 이유가 더해져, 이것이 테이블 위에 일상적으로 놓이기까지는 꽤 오랜 시간이 필요했다. 주방도구의 발전, 식사도구의 발전은 곧 요리의 발전이었다. 키친웨어가 없더라도, 일정 수준의 ‘요리’는 분명 가능했을 것이다. 사람은 어떻게든 허기를 채우며 살아 왔으리라. 그러나 요리가 단지 배고픔을 해결하는 것을 넘어 이제 인간의 혀를 매혹하고, 또 즐겁게 할 수 있었던 것은 키친웨어의 눈부신 발전 덕에 가능했다. 믹서기와 에어프라이어, 전자레인지와 식기세척기까지. 칼럼니스트 Bee Wilson은 그의 저서 [Consider the Fork]에서 궁극적으로 포크의 발전 덕에 요리의 발달이 가능했다고 주장했을 정도다. “우리가 한 시점에 소유한 도구들은 절대적인 의미에서 반드시 음식을 더 맛있게 만들고 삶을 더 편하게 만드는 것은 아니다.” 명이 있는만큼 암도 있다. 많은 역사학자와 사회학자들은 주방도구의 발전에도 불구하고 1920년대 이후의 여성들이 요리를 포함해 가사에 드는 시간이 늘 일정하다는 역설을 이야기한다. 요즘의 예를 들자면, 에어프라이어의 등장은 예전 같으면 밖에서 사먹었을 튀김류의 음식을 집에서도 만들게 했다. 이는 결국 에어프라이어를 위해 재료를 사고, 음식을 만들고, 이를 정리하는 시간이 들기 때문에 도구의 발전에도 불구하고 요리에 드는 시간이 줄지는 않았다는 것을 뜻한다. 어쩌면 키친웨어의 역사는 이렇게, 요리의 역사에 비해 대단하지는 않아 보일지 모른다. 그럼에도 의의 는 있다. 키친웨어가 없는 삶이란 정말 원시의 그것과 다를 게 없을 것이므로. 팬이나 냄비가 없다면 사람들은 동물을 불 구덩이에 구워 맨 손으로 뜯어 먹어야 했을 것이다. 다행스럽게도 키친웨어는 우리에게 좀 더 위생적인 식사와 다양한 요리를 선물해 주었다. 오늘 먹는 저녁에는 당신 앞에 놓인 도구들이 무엇인지, 얼마나 소중한지 느껴보자. 우리에게 매끼의 식사를 선물해주는 오브제, 키친웨어다.
Objet
에넥스, 홍석천 오픈 공유공간에 주방가구 설치
최근 공유오피스, 공유주방, 공유주택 등 공간을 공유하는 서비스가 주목받으면서 공유경제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이러한 열풍에 따라 에넥스는 최근 방송인 홍석천이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에 새롭게 오픈한 공유공간 ‘공공스튜디오’에 주방가구를 설치했다고 전했다. ‘공공스튜디오’는 1개 층 단독 건물에 총 13평 규모로, 주방과 테이블, 의자가 갖춰져 있어 누구나 예약만 하면 주방에서 직접 요리를 하고 여유로운 분위기에서 식사 및 파티를 즐길 수 있다. 주방은 에넥스의 커스터마이징 주방 시스템 ‘키친팔레트 시리즈’를 활용했다. ‘키친팔레트 시리즈’는 도어 5종, 컬러 13종, 손잡이 15종 등을 선택, 조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 설치에서 도어는 정교한 프레임이 돋보이는 ‘EK5 프렌치’를 선택했으며, 컬러는 무광 인디고와 화이트를 매치하여 트렌디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11자형의 레이아웃으로 구성해 동선이 자유로우며, 홀을 바라보는 개방적인 느낌으로 작업할 수 있다. 더불어 냉장고, 인덕션, 오븐, 식기, 조리기구가 갖춰져 있어 전문적인 요리 및 편리한 이용이 가능하다. 이에 대해 에넥스 관계자는 “최근 공유 서비스가 인기를 끄는 만큼 에넥스도 공유공간에 제품을 설치하게 됐다.”면서 “앞으로 많은 분들이 이곳에서 요리하는 즐거움을 느끼고 특별한 추억을 만드시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대림 디움, 가장 완벽한 스마트 수납 솔루션 제공의 ‘붙박이장’ 첫 출시
대림 디움이 효율적으로 수납 공간을 활용할 수 있는 스마트한 수납 솔루션을 제공하는 붙박이장을 새롭게 출시했다. 대림 디움이 처음 선보이는 이번 붙박이장은 집안의 공간 중 가장 작은 공간인 욕실의 수납을 54년간 고민해온 수납 노하우와 제품력을 바탕으로 처음 선보이는 수납가구이다. 대림 디움만의 전문화된 수납 설계와 디자인 노하우를 바탕으로, 효율적인 내부 수납 설계는 물론 간결하면서도 세련된 외관 디자인을 더해 완벽한 수납을 자랑한다. 이번 신제품은 스톤, 헤링본 등 고급스러운 패턴과 다양한 컬러감의 붙박이장 9종, 현관장 6종으로 구성됐다. 대표적인 신제품 ‘미들턴 스톤’은 마치 포인트 벽지를 두른 듯 감각적인 스톤 패턴이 인테리어 효과를 선사하며, 스윙형 도어와 슬라이딩형 도어 중 선택 가능하다. 특히 ‘미들턴 스톤 슬라이딩장’에는 세계 최초로 특허 받은 저소음 슬라이딩 도어가 적용됐다. 슬라이딩 도어가 열리고 닫히는 총 11가지 상황에서 충돌을 방지하는 댐핑 기능을 통해 사용자가 더 안전하고 조용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배려함으로써 안전성과 견고성을 한층 강화시켰다. 또 트렌디하면서도 클래식한 매력의 헤링본 패턴이 적용된 ‘카를라 헤링본’, 자연스러운 나뭇결 무늬가 돋보이는 ‘엘리 그레인’도 선보인다. 또 대림 디움의 붙박이장은 사용자의 라이프스타일과 니즈에 맞춰 내부를 자유롭게 구성할 수 있는 모듈 시스템이 적용돼 취향껏 수납을 즐길 수 있다.
홍성이엔지, 국내 최초 친환경페인트 정부조달 우수제품 획득
국내 페인트 업계 최초로 홍성이엔지가 정부의 조달우수제품 인증을 획득했다. 관계자는 이번 홍성이엔지의 우수제품지정에 대해 끊임없는 연구개발에 대한 투자의 결실이라고 총평했다. 우수조달물품으로 지정된 제품은 국가계약법령 등에 따라 수의계약 등을 통해 각 수요기관에 공급이 가능하며, 나라장터 엑스포, 해외조달 시장개척단 등 조달청이 제공하는 국내외 조달시장 진출 지원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충남 홍성에 본사를 둔 홍성이엔지는 기술력을 바탕으로 천연 소재인 규조토를 이용, 이지골드 규조토 페인트 및 코트, 보드 등을 생산, 판매하고 있으며 지난 18년 결로방지에 탁월한 제품인 결로제로 페인트/코트를 개발, 평택 포승국가산업단지 내 부지에 추가 생산라인을 구축한 바 있다. 이번 정부조달 우수제품으로 선정된 이지골드 페인트 역시 천연 규조토를 주원료로 한다. 규조토는 식물성 플랑크톤의 일종인 규조류가 1000만 년 가까이 바다, 호수 속에 쌓여 생성된 천연 암석이다. 홍성이엔지는 그동안 일본 등 수입에만 의존해온 규조토 제품에 대해 수년 간의 연구 끝에 업계 최초로 규조토를 주성분으로 하는 페인트를 개발, 생산할 수 있었다. 이지골드 규조토페인트는 미국 안전규격 인증기관인 UL로부터 그린가드골드 등급을 받은 제품으로, 환경은 물론 기능성 면에서 뛰어난 경쟁력을 갖추어 국내외 시장에서 큰 호평을 받고 있다.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