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심의위원회 배너
.베스트 디자인 미디어 상
우수컨텐츠 로고
윤리경영 이미지
The Highest Quality & Retention of Design
디자인 트렌드를 선도하는 대한민국 프리미엄 미디어 그룹
The Highest Quality & Retention of Design
완벽, 공평의 아름다운 도형
Ⓒ Tai Ping, Prismatic I Rug 원 완벽, 공평의 아름다운 도형 Ⓒ Muuto, The Dots 직선과 각으로 이루어진 사각형, 삼각형 등의 도형은 체계적이고 효율적이라는 인상을 주곤 한다. 그러나 원은 다각형의 도형에 비해 어딘가 이지적이고 모호하며, 알 수 없는 이유로 아름답게 느껴진다. 우리 손으로 만든 경제와 예술, 건축과 종교에 이르기까지, 원(圓)은 인류 역사를 통틀어 우리가 가장 즐겨 사용해왔고, 가장 가까이에서 접해왔으며 가장 경외하는 도형이다. Ⓒ Cristina Celestino, Mattia Balsamini Ⓒ Ionna Vautrin, Cyclope Moustache 밤하늘의 보름달을 보면 어떤 기분이 드는가? 또, 물 위로 퍼지는 동심원을 바라보면 어떤 감정을 느끼는가? 우리는 동그란 형체를 가진 사물, 또는 현상을 바라보며 아름답다고 생각하거나 알 수없는 안정감을 느낀다. 자연 속에는 보름달이나 동심원 외에도 무수한 원의 형태가 존재한다. 나무의 단면과 열매 맺는 과일들. 어디 그뿐이랴, 당장 우리가 발을 딛고 있는 지구조차 우주에서 보면 둥근 구(球)의 형태를 띠고 있다. 어쩌면 우리가 원형에 이끌리는 것은 자연스러운 이치일지 모른다. Ⓒ Eno Studio, OLYMPIC Coat Hanger Ⓒ Eno Studio, Clothes Rack Coat Hanger 지난 수 세기 동안 인지심리학자들은 ‘인간이 원형에 끌리는 이유’에 대한 과학적인 증거를 찾고자 노력해왔다. 1921년 스웨덴의 심리학자 Helge Lundholm은 선, 도형을 그려 감정을 표현하는 실험을 진행했다. 피실험자들은 ‘딱딱하다(Hard)’, ‘거칠다(Harsh)’, ‘잔인하다(Cruel)’라는 단어를 표현할 때 모난 선과 각진 도형을 사용했고, ‘부드럽다(Gentle)’, ‘조용하다(Quiet)’, ‘온화하다(Mild)’를 표현할 때 곡선, 원을 주로 사용했다. 이후로도 수 년간 감정과 선, 도형의 유형을 연관시키고자 했던 다른 연구들은 Lundholm의 이런 발견을 뒷받침해왔다. Ⓒ Federica Biasi, Jolie Ⓒ Xavier Lust, Gun Metal Chair 활자술, 타이포그래피는 이와 유사한 분석의 대상이 되어왔다. 1968년 심리학자 Albert Kastl과 Irvin Child가 실시했던 연구는 피실험자들이 ‘긍정적인 가치’, 예를 들어 ‘활기 넘치는(Sprightly)’, ‘반짝거리는(Sparkling)’, ‘꿈을 꾸는 듯한(Dreamy)’, ‘원대한(Soaring)’ 등을 표현할 때 둥글게 굽어지고 가벼운 활자와 Sans-serif 서체를 서로 어울리는 요소로 연결 짓는 경향이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 Eno Studio, B4 & B5 Vases Ⓒ Cristina Celestino, Orfeo 2011년에는 한 인류학 연구소에서 5개월 미만의 영아를 대상으로 아이 트래킹(Eye Tracking: 시선추적) 실험을 진행했다. 완성된 단어를 말하거나 낙서를 하기 이전 단계의 아기들에게 여러가지 도형, 선 등의 시각자료를 보여주어 어떤 유형을 선호하는지 파악해본 결과, 아기들은 각이 지고 모난 시각 자료보다 곡선, 타원, 원형 등 ‘부드러운’ 시각 자료에 더욱 집중한다는 것이 입증됐다. 이러한 연구 결과는 우리가 원과 곡선에 이끌리는 것이 후천적인 습득을 통해서가 아닌, 선천적으로 타고난 것이라는 주장에 더욱 힘을 싣게 됐다. Ⓒ Muuto, The Dots 위와 같은 무수한 사례들은 명백한 사실을 반복적으로 증명할 뿐이다. 바로, 우리 중 대다수가 선호하는 것들은 각이 지고 모난 것이 아닌, 굽어진 것, 둥근 것, 원(圓)이라는 사실이다. 우리는 무의식적으로 위협과 부상을 암시하는 날카로운 각도, 뾰족한 모서리를 가진 물체를 외면하려 한다. 비록 자연의 위협이 줄어든 21세기에도 이런 본능이 이치에 맞는 것은 아니지만, 우리는 여전히 우리를 다치게 할 위협이 없는 듯한 형상을 선호한다. Ⓒ Eno Studio, Maison&Objet Janvier 2017 기하학에 있어서 원이 가지는 상징성은 날카로운 각과 뾰족한 모서리가 없어 부드럽고 편안하다는 점 이외에도 다양하다. 원형은 회전하는 바퀴처럼 지속적인 움직임을 나타내거나 표면 위의 구멍을 뜻하기도 한다. 원은 또한 공평하고 모든 것을 포용하는 성질도 품고 있다. 아서왕과 그의 가신들은 왕을 제외한 모두가 평등한 자리에서 자유롭게 의견을 주고받을 수 있도록 원탁에 앉았고, 이후로도 ‘원탁’은 공평한 대화, 대등한 관계를 상징하게 됐다. 한편, 고대 그리스의 철학자이자 수학자였던 피타고라스는 원형을 ‘가장 완벽한 형태’로 보았다. 원은 시작도, 끝도, 옆면도, 모서리도 없이 그 자체로 완전한 형태를 띠고 있다고 보았기 때문이다. 피타고라스의 이러한 견해는 오늘날에도 이어져, 원은 온전한 것, 완벽을 상징하며 우리 주변의 많은 곳에서 쓰이고 있다. Ⓒ Eno Studio, Favourite Things 우리는 모두 완벽하지 않다. 그렇기 때문에 항상 완벽을 추구하는지도 모른다. 오늘 당신의 하루는 어떤 원형의 사물이 함께했는가? 눈을 뜨고 처음 들여다본 시계에도, 당신의 아침을 깨워준 커피잔에도, 퇴근길 오랜만에 고개를 들어 올려다본 밤하늘의 달에도 완벽함과 아름다움이 있다. 덕분에 당신의 하루도 조금 더 완벽하고 아름다웠을지 모른다. Ⓒ Eno Studio, SOCOA 완벽, 공평의 아름다운 도형, 원이다.
Objet
화이트
"우리 민족이 어떤 민족입니까"
Ⓒ Analogia Project "우리 민족이 어떤 민족입니까."배달의 민족이라고 대답하고 싶다면 땡, 이번만은 틀렸다. 치킨, 피자, 꿔바로우, 마라탕. 배달해 먹고 싶은 음식은 많겠지만 이번만은 우리 민족에 붙는 다른 수식어를 떠올려보자. 바로 ‘백의민족(白衣民族)’말이다. 우리 민족은 예로부터 백의민족이라 불렸다. 이는 흰옷을 입고 흰색을 숭상한, 오랜 전통에서 유래한 별칭이었다. 19세기 한국을 방문한 서구인들은 이 ‘흰옷’에서 특별함을 발견했다. “옷감 빛깔은 남자나 여자나 다 희다. (조선기행, Oppert, E.J)” 혹은 “천천히 그리고 육중하게 걸어가는 모든 사람들이 하얀 옷을 입고 있다. (Laguerie, V.de)” Ⓒ studio Sebastian Herkner 백의를 금지하고자 하는 역사적 시도는 꾸준히 있어왔다. 음양오행설과 중국과의 관계에 따라 13세기 후반 고려 충렬왕부터, 태조 7년, 태종 원년, 세종 7년, 연산군 11년과 12년, 인조 26년, 현종 11, 12, 17년, 숙종 2년, 17년까지. 그러나 이 ‘백의금지령’은 한 번도 성공한 적이 없었다. 일제 치하 아래서도 마찬가지였다. 일제 관료들은 백의를 비하하고, 유색 옷을 입을 것을 강요했지만 ‘백의’는 오히려 저항의 상징이 되었다.이런 백의 사랑은 바로 민족 고유의 신앙으로부터 비롯된 것이다. 흰색이 하늘, 또 태양의 색과 유사하다고 보았기 때문에 하늘을 숭배하는 의미에서 흰색을 고집하기 시작했다는 것. Ⓒ Northern 태양의 색은 눈부시게 희다. 태양은 모든 파장의 빛을 전부 내보내기 때문이다. 하늘의 색은 곧 태양의 색과 맞닿아 있고, 이 하늘빛은 우리 일상의 배경이 된다. 그렇다. 흰색은 배경이다. 하얗던 스케치북, 미술관의 희고 긴 벽, 윈도우 그림판의 넓은 화이트 큐브, 지금 이 기사를 쓰고 있는 워드 프로세스의 하얀 화면까지. 흰색은 모든 것의 배경인 동시에 모든 색을 자연스레 아울러주는 역할을 한다. 동시에 화이트는 이미 엉망이 된 그림을 이전으로 되돌리는 수정액이 되기도 한다. ⓒ Studio Job 그렇기 때문일까. 많은 문화권에서 하얀색은 순결과 청결, 순수함의 상징이 되곤 했다.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백설공주(Snow White)가 대표적이다. 그는 동화와 연극, 영화에서 눈처럼 하얀 마음을 가진 이로 묘사된다. 계모의 괴롭힘에도 미소를 잃지 않고 일곱난쟁이들과 함께 살아간다. 그는 순수하게도 타인을 잘 믿었고 그래서 곧 죽을 위기에 빠지기도 하지만 주변인들의 도움으로 다시 살아나 행복한 삶을 살게 된다. Ⓒ Bertjan Pot 웨딩드레스가 흰색이 된 것은 비교적 근래의 일이다. 중세 이전 유럽에서는 ‘그저 잘 어울리는 드레스’를 선택하면 됐다. 어떤 색이든 이 자리에 올 수 있었다. 스코틀랜드 메리 여왕의 1559년 무렵, 프랑스의 왕이었던 프랑수아 2세와 결혼하며 흰색 드레스를 입었지만 프랑수아 2세가 사망하자 모든 비난은 메리 여왕을 향했다. 결혼식에 하필 상복의 색을 입었기 때문에 그가 죽음을 맞았다는 것이다. ⓒ NANJING LINEAR ARHITECTURE 흰 드레스를 기피하는 기류가 변하기 시작한 것은 영국 빅토리아 여왕으로부터였다. 손수 짠 레이스를 단 화이트 드레스, 주황색 꽃을 꽂은 젊은 여왕은 대담하고 놀라웠고, 우아하고 아름다웠다. 귀족들이 그 우아함을 따르려 애썼던 건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흰 웨딩드레스가 지금처럼 당연해진 것은 1920년에 이르러서였다. 위에서 언급했듯 웨딩드레스와 ‘순결’한 흰색의 결합은 꽤나 자연스러운 것처럼 여겨졌기 때문이다. 한편 흰색은 검은색과 대립쌍을 이룬다. 검은 밤을 지나 처음 맞게 되는 색. 절망의 어두움을 넘어 희망과 평화의 상징이 되는 흰색이다. 검은색은 죽음과 공포를 의미했고, 때문에 이를 다뤄야 했던 사제, 또 성직자들은 검은 의복을 입곤 했다. 반대로 삶에 대한 희망 그 자체를 상징해야 했던 의사들은 그와 반대되는 흰 가운을 입기 시작했다. 어떤 색을 좋아하느냐는 질문에 ‘흰색’이라고 대답하는 이들을 만나면 종종 그들은 주인공이 되어 앞으로 나서기보다 뒤에서 다른 이들을 보조하며 그들을 조화시키는 성격이리라 짐작하곤 한다.물론 이 짐작은 대개 틀린다. 그러나 하양이 그런 성격을 가지고 있음은 부정할 수 없다. 눈에 띄지는 않지만 자연스레 녹아들어 다른 컬러를 돋보이게 하는 색, 동시에 순수와 순결의 색, 화이트다.
Objet
블랙
두려움을 극복한 매혹의 색
Ⓒ Norm Architects - Cutlery in Black 블랙 두려움을 극복한 매혹의 색 해가 지고 나면 빛이 사라지고 어둠이 몰려온다. 빛의 부재로 인해 만물은 빛을 흡수하거나 반사하는 고유의 파장을 잃고 검게 물든다. 문명 초기일수록 밤은 위험하고 두려운 것이었다. 밤이면 주변이 어두워져서 활동을 할 수가 없었고, 낮보다 기온이 떨어지는 데다가 하루 중 포식자들의 먹잇감이 되기 가장 쉬운 시간이었기 때문이다. 밤이 우리에게 선사한 원초적인 두려움은 밤과 가장 닮은 색인 검정에도 고유한 성격을 부여했다. 바로, 죽음, 공포, 불행, 악(惡)이다. Ⓒ Norm Architects - The Silo 검정에 대한 이런 연상은 대륙과 문화권을 아울러 거의 대부분이 공유하는 인식이다. 아프리카 대륙에서 검정은 어둠의 마술, 악신을 상징했다. 약 천 년 전의 일본에서는 검은 옷이 불운을 상징했고, 유럽 전역을 공포로 사로잡은 열성 전염병은 Black Death, 흑사병(黑死病)이라 불렸다. 소중한 사람을 잃고 슬픔을 표할 때도 우리는 검은 의복을 입는다. 죽음은 곧 영원한 잠, 또는 어둠과도 통하는 부분이 있기 때문이다. Ⓒ Norm Architects - The Silo 죽음의 색, 검정은 오늘날에 이르기까지 수 세기 동안 종교계에서 상징적인 의미로 사용되기도 했다. 역사적으로 종교는 한 사회의 규범, 윤리와 도덕적 기준을 결정할 만한 권력을 가지고 있었다. 종교에서 말하는 우리는 엄숙하고 경건히 신을 두려워해야 했고, 이와 가장 어울리는 색은 검정이었다. 중세 시대의 사제들은 검은 의복을 입었는데, 이것은 겸허, 속죄, 그리고 세속적인 삶에서의 죽음을 의미하는 색이었기 때문이다. Ⓒ Norm Architects - Shaker Trays Ⓒ Form us with Love - Mitab-Button 말 그대로 ‘까만’ 피부를 가진 사람을 본 적이 있는가? 우리가 말하는 ‘흑인(Black people)’의 피부는 실제로 검은색이 아니다. 단지 다른 인종에 비해 좀 더 짙은 갈색을 가졌을 뿐. 다른 많은 것들처럼 이 표현도 노예무역이 횡행하던 시절부터 널리 쓰이기 시작했다. 노예 소유주들은 그들의 재산을 두고 검다는 뜻의 라틴어 niger에서 유래한 ‘Nigro’라 불렀다. 1865년 미국에서는 노예제도가 폐지되었지만, 여전히 흑인을 대상으로 하는 인종차별은 만연하다. 오늘날 Nigro는 흑인들을 비하하는 표현으로, 현재는 Black, 미국에서는 African American이라는 단어로 대체되었다. Ⓒ Norm Architects - Table for Everyone 근현대 사회에서 블랙은 패션계를 주도한 디자이너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컬러가 됐다. 모던한 스타일의 여성 의복을 창시한 가브리엘 코코 샤넬은 “검정의 아름다움은 절대적이며 완벽하다.”고 말한 적이 있으며, 1960년대 영화배우 오드리 햅번이 ‘티파니에서 아침을’이라는 영화에서 입고 나온 LBD(Little Black Dress)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기도 했다. 프랑스의 패션 디자이너 크리스티앙 디오르는 이를 두고 “검정은 때에 상관 없이 언제든 입을 수 있고, 나이에 상관없이 누구나 입을수 있다. ‘리틀 블랙 드레스’는 모든 여성의 옷장에 없어서는 안 될 필수품”이라고 말하기까지 했다. Ⓒ Normann Copenhagen - Jet 검정을 색(色, Color)으로 보아야 하는지에 대한 논란은 오래도록 이어져 왔다. 이는 검정을 바라보는 두 가지 시선에 의해 구분된다. 검정은 빛을 흡수한다. 이 말은, 검은 물체는 모든 빛을 흡수하며 우리의 눈으로 반사되어 돌아오는 색이 없다는 의미다. 빛이 색을 만들어낸다고 보면, 검정은 빛의 부재일 뿐 색깔로 볼 수 없다는 것이 검정을 색으로 볼 수 없다고 주장하는 이들의 의견이다. 그러나 검정 역시 색으로 간주해야 한다는 견해는 이렇다. 검정이 빛을 흡수하지만, 빨강, 노랑, 파랑, 색의 삼원색을 섞으면 검정이 되므로 여러 개의 색깔을 섞은 검정 역시 하나의 색깔로 보아야 한다는 것이다. 한편, 검은색의 마법사라 불리던 천재 예술가 레오나르도 다빈치는 “검은색은 색이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나 그의 팔레트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색은 검정이었다. Ⓒ Norm Architects NAERVAER Ⓒ Lucidi Pevere - Aplomb XL - Foscarini 불길하고 두렵지만 누군가의 슬픔을 위로하기도 하는 자애로운 컬러, 검정이다.
Objet
이누스, 2019 굿디자인 어워드 수상
토털 리빙 브랜드 이누스(inus)가 ‘2019 우수디자인 상품 선정’ 시상식에서 2개의 제품이 본상을 수상하고, 1개의 제품이 우수디자인 상품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킨텍스에서 개최된 굿디자인 어워드 시상식에서 이누스 수전 ‘IBF-7210’과 이누스의 유럽형 브랜드인 HYGEA의 벽걸이 비데일체형 양변기 ‘IW-H20L’이 각각 특허청장상과 한국디자인진흥원장상을 수상했다. 이누스 수전 ‘K-3210’제품은 ‘2019 우수 디자인 상품’에 선정됐다. 특허청장상을 받은 이누스 수전 ‘IBF-7210’은 기존 사이드 핸들 타입 수전에서 볼 수 없었던 간결한 형태와 인체공학적 설계를 통해 심미성과 실용성을 높여 좋은 평가를 받았다. 기본 도형인 사각 형태를 활용해 몸체부터 손잡이 부분까지 시원한 라인을 강조했고, 손잡이를 45도 각도로 틀고 위치를 몸체 상단쪽에 위치시켜 기존 사이드 핸들 타입 수전 사용시 발생했던 불편함을 최소화했다. 벽걸이 비데일체형 양변기 ‘IW-H20L’ 또한 모던한 외형의 디자인과 기존 제품군에 없던 비데 내부 모듈 분리라는 새로운 개념을 도입해 한국디자인진흥원장상을 수상했다. 이외에도 이누스 수전 ‘K-3210’이 손잡이 조작이 불편한 기존 사이드 핸들 수전의 단점을 해결할 수 있는 심미성과 사용성이 뛰어난 디자인으로 평가 받으며 ‘2019 우수디자인 상품’에 선정됐다.
홈·테이블데코페어, 12월 12일부터 15일까지 코엑스에서 성황리 개최 완료
지난 12월 12일부터 15일까지 코엑스에서 2019 홈·테이블데코페어가 개최되었다. 전시에는 9만여명의 관람객이 방문, 각자의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을 확인하는 기회를 가졌다. 가구, 조명, 홈스타일링을 살펴볼 수 있는 ‘토탈리빙’, 패브릭과 인테리어 소품을 만나보는 ‘패브릭 & 데코’, 주방용품을 소개하는 ‘테이블웨어’, 리빙 아트와 오브제를 한데 모은 ‘아트 리빙’, 흥미로운 일상 소품을 소개하는 ‘라이프스타일 & 애니버서리’ 등 다섯가지 카테고리로 구성된 이번 전시에는 북유럽, 모던, 인더스트리얼 등 다채로운 스타일을 가진 452개의 브랜드가 927개 부스로 참가, 개성을 선보였다. 다양한 브랜드가 참가한 가운데 가구 전용 결제 서비스 ‘R페이’는 7개의 제휴 브랜드와 함께 참여하여 이목을 끌었다. 이번 전시에서 론칭 소식을 알린 R페이는 가구 구매시 30% 선납금만 결제하고 나머지는 추가 부담 없이 39개월 동안 나눠 내는 결제 솔루션으로, 한정된 예산에 개인의 취향과 안목을 포기하지 않도록 도와준다. 까사알렉시스, 비아인키노, 빌라레코드, 언와인드 등을 시작으로 제휴브랜드를 확장하고 있으며, 주기적으로 공간의 변화를 원하는 사람들을 위해 한시적으로 구매 후 2년 후부터 사용하던 가구를 반납하고, 새로운 가구를 살 때 이전에 결제한 선납급만큼 할인받을 수 있는 옵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자체 부스뿐만 아니라 제휴 가구사 브랜드 부스에서도 R페이 결제 서비스를 제공해 관람객의 구매 방식 폭을 넓혔다.
배너 이미지